본문 바로가기

남해바다2

[전남 장흥] 2번 국도 따라가는 남도 봄마중 멀리 보이는 덕유산 능선에 잔설이 서서히 녹기 시작했다. 그렇다고 하루아침에 봄기운을 기대한다는 것은 무리다. 대개는 4월까지 눈이 쌓여 있어 산촌의 봄은 멀고도 험하다. 볕 좋은 날이면 몸이 먼저 반응을 한다. 자연스레 집 밖으로 내몬다는 얘기다. 어디를 갈까 단 1초도 고민할 이유가 없다. 긴 겨울의 끝자락에 갈 곳이라고는 남도 땅 말고 또 어디가 있겠는가. 순천에서 2번 국도를 탔다. 고속도로가 목포까지 시원스럽게 뚫렸다는 얘기를 익히 들었지만, 봄마중 나온 여행자에게는 한시가 급한 게 아니라 눈에 담을 풍경 하나가 그리운 법이다. 남는 건 시간 밖에 없으니 굳이 고속도로를 탈 이유가 없다. 국도도 빠르다는 생각에 고흥 어디쯤인가에서 좁고 굽은 길로 들어선다. 아니나 다를까 고질병인 안구건조증이 순.. 2016. 2. 28.
남해바다에서 만난 메밀꽃 철철이 피어나는 꽃이 그립습니다. 피고 지고를 반복하는 꽃을 보면서 살아 있음을 느낄 수 있으니까요. 봉평에 메밀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죠. 마음 같아서는 당장 봉평으로 달려가고 싶지만. 보지 않고도 느낄 수 있는 여유가 있으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이곳은 남쪽 바다 끄트머리 섬천포대교의 메밀밭입니다. 봄의 유채, 여름의 해바라기, 지금은 메밀꽃이 하얗게 피었습니다. 저 꽃밭을 가꾸는 이의 마음이 느껴집니다. 그저 흔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정도가 아닌. 마음을 전하고 싶었을 겁니다. 길거리를 지나다 만나는 이름도, 국적도 모르는 꽃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빈 땅 채우는 식의 꽃밭 가꾸기와도 다릅니다. 먼 길 찾아오는 여행자들에게는 크나큰 기쁨이니까요. 저도 손잡고 저렇게 걷고 싶습니다. 문제는 카메라군요.^^ .. 2008. 9.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