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래기재

(2)
[걷기 좋은 길] 삼동치 고랭지 채소밭 가는 길 강원도 영월군 상동면 덕구리에서 경상북도 봉화군 춘양면 우구치리 상금정까지오지트레킹(trekking)이란 이름으로 걷기에 빠져 살았던 적이 있다. 주로 강원도와 경상북도 일대 옛길을 찾아 다녔다. 옛길의 의미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주로 마을과 마을을 이어주는 길에는 사람이 중심에 있다. 그 길에는 늘 이야기꺼리가 넘쳐 난다. 알고 보니 요즘 유행하는 스토리텔링(Storytelling)이다. 사람들의 이야기는, 굳이 지어내지 않아도 오래된 길에는 자연스럽게 스며있다. 정선 예미에서 무주까지 가는 길은 여럿 있지만, 지루한 고속도로를 피해 국도를 타기로 했다. 영월 상동에서 봉화 춘양으로, 다시 영주와 예천, 상주를 거치는 길이다. 고속도로에 비해 60km이상 짧은 길이다. 오래전 수없이 걸었던, 영월 ..
산수국 꽃말은 '변하기 쉬운 마음' 이라네. 춘양에서 백두대간 도래기재를 넘으면 우구치계곡이다. 오래전 금광이 있었던 곳으로 폐광의 잔재들이 남아 있다. 하지만 눈이 시리도록 맑은 계곡물은 여전히 흐른다. 깊은 골짜기 곳곳에는 아름다운 야생화들이 가득하다. 봉화에서 볼 일을 마치고 집으로 가는 길에 빠른 길을 버리고 눈요기나 할 생각에 우구치계곡으로 향했다. 도래기재를 넘어서자 길가에는 산수국이 지천으로 피어 있다. 산수국은 요즘이 제철이다. 무리지어 피는 산수국은 보라색과 분홍색, 흰색에 가까운 다양한 색을 만날 수 있다. 산수국은 꽃이 피면서 서서히 색이 변해 간다. 연한 녹색에서 연한 보라색, 그리고 진한 보라색으로 되었다가 흰색으로 변한다. 꽃말은 '변하기 쉬운 마음'이란다. 화려하고 우아한 보랏빛이라 '고귀한...' 쯤 되지 않을까 생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