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산공원3

야경이 아름다운 항구도시 여수 선창가에서 바라 본 돌산대교 어릴 적 여수에 대한 기억은 많다. 만성리, 서대회, 쥐치(쥐포)서리, 갯내…… 같은, 뭐랄까, 그냥 항구도시에서 느낄 수 있는 흔한 기억들이겠다. 여수는 밤이 더 아름다운 도시다. 그것은 돌산대교때문. 하지만 여수 산업단지의 야경은, 특별한 위락시설이 없던 시절, 멋쟁이들의 인기 있는 드라이브코스였다. 지금도 뭐, 여수를 소개하는 잡지나 신문에는 이 산업단지의 야경 사진이 올라온다. 만성리 해수욕장 늦은 밤 여수로 달렸다. 먼저 돌산대교를 건너 돌산도의 야경을 만나고, 만성리를 찾았다. 이 만성리 해수욕장은 한 20년 만에 찾은 것 같다. 모텔 몇 개 들어 선 것을 제외하면 달라진 것이 없어 보인다. 나지막한 민박집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던 시절과 별반 달라지지 않았다는 게 .. 2008. 4. 29.
돌산도 도보여행 / 신기마을-돌산대교 <끝>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언덕에 바람' 바로 아래 바다에서 나홀로 해수욕을 즐겼습니다. 빤스만 입고요...^^ 그래도 될 만큼 은밀하고, 깨끗한 바다입니다. 하늘, 바다, 질리도록 만나고 있습니다. 횡간도와 연결하는 연육교 공사가 한창입니다. 낚시꾼... 한가로움이 느껴지는 그림입니다. 신기마을입니다. 여행하다보면 '신기'라는 지명을 참 많이 만납니다. 아마 가장 많은 지명이 아닌가 합니다. 피문어잡이 통발입니다. 신기선착장. 여기서 배를 타면 금오도를 갈 수 있습니다.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하는 금오도는 옥녀봉이라는 근사한 산이 있다고 하네요. 해수욕장이 있어 피서객들도 많이 찾는다고 합니다. 군내리의 돌산향교 걷기를 잠시 중단하고 샛길로 빠졌습니다. 인근에 지인이 하는 황토방 펜.. 2008. 4. 24.
돌산도 도보여행 / 돌산대교-무술목-두릉개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우리나라에서 7번째로 큰 섬 돌산도는 섬이 아니다. 1984년 12월 15일에 준공된 돌산대교를 통해 여수반도와 이어져 있기 때문. 길이 450m, 폭 11.7m의 사장교인 돌산대교는 야경이 아름다운 곳으로 소문나 있다. 전국의 찍사들이라면 이 돌산대교 야경을 한번쯤은 만나봤을 것. 여수반도의 해안선과 여수시가지의 멋들어진 조화는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답다. 미항(美港) 여수. 이미 고유명사가 된지 오래다. 덧붙여 밤의 도시라 부르고 싶다. 17번 국도가 마지막 피치를 올리며 여수 시가지로 막 접어들기 전, 좌측 해안선으로 폭죽을 쏘아 올리듯 한 무리의 불빛이 눈에 들어온다. 바로 여수 산업단지. 오래 전 여수의 선남선녀들은 마땅히 데이트할 장소가 없을 때 이.. 2008. 4.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