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막골

(2)
봉화 동막골, 흙부대집에 사는 오영미 씨 가족 [산이 좋아 산에 사네] 봉화 동막골에 손수 흙부대집 지은 오영미 씨 가족 요즘 서점에 가면 흙집 짓는 법이나 손수 흙집 짓는 법을 알려주는 책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그 만큼 흙집에 대한 관심이 높아 졌다는 얘기다. 흙의 사전적 의미를 찾아봤더니 ‘지구의 표면을 덮고 있는 바위가 부스러져 생긴 가루인 무기물과 동식물에서 생긴 유기물이 섞여 이루어진 물질’로 아주 단순한 이 흙이 우리 사람에게 주는 의미는 남다르다. 어릴적 향수와 건강한 삶, 흙으로 돌아간다는 자연의 섭리는 손수 흙집을 짓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이유이다. 흙집은 내 손으로 직접 지을 수 있다는 매력이 있다. 가족과 함께 평생 살아 갈 집을 내 손으로 짓는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더구나 책 한 권으로 배울 수 있는 일이..
아름다운 여울이 흐르는 마을 미탄(美灘) 아름다울‘美’, 여울‘灘'. 동강이 흐르는 강원도 평창군 미탄 '아름다운 여울이 흐르는 마을' 미탄. 31번, 56번과 함께 강원도 구석구석을 가로지르는 42번 국도 상에 있어 수십 번도 더 지나다닌 길이다. 소주리, 파전리, 유령마을, 고자리 같은 재밋는 지명은 들어 봤어도 '미탄' 처럼 아름다운 지명은, 나는 여태껏 들어 보지 못했다. 육백마지기를 오르다 바라 본 미탄 창리 풍경 평창은 영월, 정선과 함께 강원도 오지의 대명사로 불리는 ‘영평정’의 중심이요, 청옥산(1,256m), 재치산(751m), 삿갓봉(1,055m), 성마령(979m), 백운산(883m) 등의 산과 동강이 흐르는 산수가 수려한 고장이다. 무엇보다도. 집착과도 같은 일이지만 '미탄'이라는 이름이 너무 좋다. 평창읍내에서 42번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