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등대섬

(5)
자연과 인물과 역사의 섬 '거문도' "아름다운 곳을 아름답다고 말하는 것은 시인의 몪이다. 거문도는 참 아름답다. 거문도에 가면 처음엔 자연에 취하고 다음엔 인물에 감동하고 나중엔 역사에 눈을 돌린다. 거문도에는 아름다운 자연과 그 자연을 아름답게 키우는 강인한 생명력이 있다. 그것은 우리 나라 무인도 중 가장 아름다운 백도의 실력이다." 이생진 시인은 거문도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자연의 아름다움 뿐만이 아니라 인물과 역사의 섬으로 표현했습니다. 1박2일 정도의 일정이면 거문도의 속살까지 구석구석 만날 수 있습니다. 거문도는 시인의 표현처럼 참 아름다운 섬이었습니다. 거문도하면 왠지 멀게만 느껴집니다. 고흥 녹동항을 출발한지 1시간 10분 만에 거문항에 도착합니다. 청해진 해운 소속의 3천 톤급 쾌속선 '가고오고호' 덕분입니다..
[경상남도 통영] 11년 만에 다시 찾은 '소매물도' 쿠크다스의 섬, 환상의 섬, 신비의 섬.... 경상남도 통영시 한산면에 위치한 소매물도를 이르는 말입니다. 1986년 크라운제과의 쿠크다스 CF로 세상에 알려진 섬입니다. 눌산은 지난 2000년 1월 1일 밀레니엄 첫해를 이곳에서 만났습니다. 11년 만의 방문입니다. 소매물도를 가기 위해서는 통영과 거제에서 정기 배편을 이용해야 합니다. 거제 저구항이 좀 더 가깝습니다. 저구항에서 하루 네 차례 운항하는 여객선을 타고 소매물도로 향합니다. 소요시간은 약 4~50분. 금방이죠?^^ 아, 참 많이 변했습니다. 11년이란 세월은 길다면 무지 길죠. 눌산은 늙었지만, 소매물도는 여전히 청춘입니다. 낮은 돌담과 낮은 지붕을 한 토담집, 좁고 구불구불한 골목길은 다 사라졌습니다. 반듯한 건물에 펜션과 식당이 들어서..
자연과 인물과 역사의 섬 거문도를 가다. (3) [거문도 여행] 마지막 이야기 / 등대섬 유람선 투어+트레킹 - 영국군 묘지 1박 2일 일정의 거문도 여행 마지막 이야기입니다. 사람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개인적인 여행이었다면 유람선 투어는 하지 않았을 겁니다. 바다 경치야 그게 그거 아닌가 해서죠. 홍도나 울릉도, 해금강에서 보는 느낌과 별로 차이가 나는 것 같지도 않고요. 하지만 유람선 투어는 편하게 구석구석을 돌아 볼 수 있는 장점도 있더군요. 맘 같아서는 설렁설렁 걸어서 섬을 한바퀴 돌아보고 싶었지만 짜여진 일정에 따라 움직이는 단체여행이니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음을 기약 할 수 밖에요. 거문항이 있는 고도와 마주하고 있는 서도입니다. 점점히 떠 있는 불빛만 보이던 지난 밤 풍경과는 사뭇 다른 느낌입니다. 거문도의 명물 약쑥국으로 아침을 먹고 등..
그녀의 입술보다 더 달콤한 거문도 동백 전국에 내노라하는 동백 산행 명소는 많습니다. 강진의 만덕산, 해남의 두륜산, 보길도의 적자봉, 고창의 선운산 등. 여기 소개하는 거문도 또한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동백 산행의 명소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불탄봉-보로봉-수월산으로 이어지는 거북이 등 같은 긴 능선에 꽉 찬 동백은 1월부터 피기 시작해 3월 초면 절정에 달합니다. 고흥 녹동항에서 뱃길로 1시간 10분을 달려 거문도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동백이 반깁니다. 동도와 서도, 고도 세 개의 섬으로 나뉜 거문도 구석구석은 동백나무로 가득합니다. 섬전체가 동백숲이라 할 만큼. 등대섬으로 알려진 수월산으로 향하는 등산로는 동백나무 숲 터널이 처음부터 이어집니다. 산책로에 가까운 완만한 경사와 두 사람이 손잡고 걷기에 적당한 폭으로 가장 짧은 코스이기..
소매물도 / 경상남도 통영 통영에서도 소매물도가는 배가 있지만 거제 저구항에서 가는 게 더 좋습니다. 30분 소요되고(하루 4회 운항), 거제 여행을 겸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거제하면 몽돌, 해금강이 먼저 떠오르지만 저구항이 있는 남쪽바다에 가시면 이국적인 풍경의 또 다른 바다를 만날 수 있습니다. 특히, 저구항에서 여차해변으로 향하는 비포장 길이 아름답습니다. 끝없이 이어지는 해안선과 바다, 또 그 너머의 바다까지, 동해바다에서도 만날 수 없는 풍경들입니다. 소매물도는 작은 섬입니다. 본섬과 등대섬으로 나뉘는데, 등대섬은 물때를 잘 맞춰야 갈 수 있습니다. 선착장에서 폐교 된 분교가 있는 산등성이로 올라 등대섬까지 걷다보면 내내 좌우로 펼쳐지는 바다와 함께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