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마을 이야기3

느티나무 큰 어른 마을 입구마다 아름드리 느티나무 한 그루씩 있다. 요즘이야 최첨단 시청각 시설까지 다 갖춘 시설들이 마을마다 있지만 옛날에는 이 나뭇그늘 아래 모여 마을의 대소사를 논의했다. 수령이 보통 150~500년 정도 되니 마을에서는 제일 큰 어른이다. 부지깽이도 한몫한다는 추수철이라 그런지 마을에는 사람 구경하기가 힘들다. 누구 하나 찾는 이 없는 늙은 나무는 올가을에도 눈부시게 빛나는 꽃을 피웠다. 낙엽비가 내린다. "나 아직 짱짱해"라고 소리치는 듯 나뭇가지를 힘차게 흔든다. 2020. 10. 28.
원청마을 산나물축제 2018 봄, 무주군 마을로 가는 축제 / 원청마을 산나물축제 무주군 설천면 원청마을. 해발 500m에 이르는 고지대에 첩첩산중입니다. 지난 주말 마을잔치가 열렸습니다. 예비 귀농·귀촌인과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마을 어르신들은 두릅과 가죽나물, 취나물, 미나리 등을 재료로 한 부침개와 산나물 비빔밥을 손님들에게 대접하고, 고추장 만들기 체험과 산나물 뜯기 행사가 진행됐습니다. 무주군 23개 마을에서 진행되고 있는 ‘무주 마을로 가는 봄 축제’ 기간 중 SNS 공유 이벤트도 함께 진행됐습니다. 방문객이 직접 마을 포토존과 봄 축제 전경, 체험 사진 3장을 찍어 본인 계정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에 업로드하고 현장에서 지역 농·특산물을 선물로 받아 갔습니다. 2018 무주군.. 2018. 4. 30.
오천마을 이야기 덕유산 자락 구량천변에 자리 잡은 오천(梧川)마을. 여우내, 또는 음지담으로도 불립니다. 40여 가구에 80여명이 거주하고, 그중 40대는 4명이랍니다. 대부분 7~80대 어르신들이 살고 계십니다. 오천마을 이야기책을 만듭니다. 주어진 시간은 한 달. 사람 중심이고. 골짜기에 얽힌 이야기, 산촌의 풍경과 소소한 삶의 흔적들을 담을 예정입니다. 오늘 첫 답사차 방문한 마을에서 처음으로 만난 어르신입니다. 베스트 드라이버십니다. “잠시만요!”했더니, “따라와!”하시길래 집으로 따라갔습니다.... “그나저나 사진은 왜 찍어?” “책에 사진 실어 드릴려고요.” “아이고 험해서, 이왕 찍을 거면 이쁘게 찍어 줘” "넹~" 일단 출발은 순조롭습니다. 2018. 4. 2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