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겨울

(4)
雪國, 눈의 나라 무주 할 말이 없다. 얼마나 많이 내렸는지, 가늠하기도 힘들다. 쌓인 눈만 대충 1미터가 넘는다. 눈을 치우는 건지, 눈 치우는 놀이를 하는 건지, 치워도 치워도 그대로다. 눈의 나라 무주 만세~^^
무주 남대천 얼음썰매 다음주 금요일(13일)부터 17일까지 무주 남대천에서 제1회 무주남대천 얼음축제가 열립니다. 축제가 열리는 남대천에는 얼음썰매장이 이미 개장을 했습니다. 어릴적 추억의 얼음썰매와 자전거 썰매 대여를 합니다. 스케이트를 타는 아이들도 보이더군요. 눌산도 한때는 잘 탔는데, 실력이 살아 있을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축제 준비가 한창입니다. 저~기 저 자전거 썰매 아주 신기합니다. 제1회 무주남대천 얼음축제  주 제 : 자연의 나라-무주, 추억의 동심속으로! 행사장소 : 무주읍 남대천 일원  행사기간 : 2012. 1. 13(금) ~ 1. 17(화) (5일간)  행사내용 - 개․폐막행사 : 개막식, 폐막식 - 얼음체험행사 : 얼음썰매타기, 송어얼음낚시, 얼음조각전시장 - 부 대 행 사 : 먹거리..
겨울풍경 어젯밤 무섭게 내리던 눈이 새벽녘에 그쳤나 봅니다. 멋진 설경을 사진에 담을 계획을 세우고 잤는데, 아침부터 요란한 트랙터 소리에 놀라 눈 삽부터 들고 나갔습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동네에서 눈 치우는 사람은 눌산 혼자였거든요. 올해는 트랙터에 다는 제설장비가 생겨 미리 걱정 안해도 됩니다. 하지만 워낙 집이 크다보니 내 집 눈 치우는 일만 해도 만만치 않습니다. 오르내리는 계단과 베란다, 집 주변은 손수 치워야 하니까요. 산골의 겨울은 눈 치우는 일과 나무하는 일이 전부라해도 과언이 아니죠. 일이라기 보다는 생활이고, 또 다른 즐거움입니다. 자, 이제 생필품 사러 나갑니다. 가스, 담배, 쌀.^^ 뒤란에 쌓여 있는 나무만 봐도 배가 부릅니다. 저 정도면 올 겨울은 넉넉하죠.
눈꽃트레킹 최고의 명소 무주 덕유산 우리나라에서 눈 구경하기 가장 좋은 곳이 어딜까요. 접근성이 좋은 대관령과 무주 덕유산이 아닌가 합니다. 대관령 선자령 트레킹 코스는 옛 영동고속도로 대관령휴게소에서 시작하기 때문에 접근성이 좋기로 소문나 있죠. 그리고 무주 덕유산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네 번째 높은 산 덕유산 정상 향적봉은 눈꽃 명소로는 최고가 아닌가 합니다. 리조트에서 곤도라를 타고 25분 오르면 설천봉이고, 다시 20분 정도만 걸으면 정상이니까요. 큰 장비없이도 오를 수 있는 곳이라 겨울이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습니다. 오늘 무주총각이 담아 온 사진입니다. 눌산은 공무 중이라... 집 지키고 있습니다.^^ 해발 1,614m의 덕유산은 한라산 지리산 설악산 다음으로 남한 땅에서 네 번째로 높은 산입니다. 등산을 한다면 최소 7시간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