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여핸자의집

(2)
산책길에 만난 나팔꽃 가장 빨리 단풍이 드는 나무는 벚나무와 옻나무, 붉나무 등 입니다. 벚나무는 이미 초록옷을 벚고 가을옷으로 갈아 입었습니다. 아, 느티나무도 있습니다. 하지만 느티나무는 색감이 좀 그렇습니다. 누렇게 변하면서 곧바로 낙엽을 떨구어 버립니다. 오늘 아침 <언제나 봄날> 기온이 6도입니다. 강원도 산간에는 첫 얼음이 얼었답니다. 이젠, 가을입니다. 얼마전 산책길에 만난 나팔꽃입니다. 자료를 찾아보니 <둥근나팔꽃>인 것 같습니다. 외래종이고요. 나팔꽃도 종류가 많아 그냥 <나팔꽃>으로 기억해야겠습니다.
춘설 강원도 폭설에 이어 전국이 눈 폭탄을 맞은 것 같습니다. 서울은 말 할 것도 없고, 좀처럼 눈 구경하기 힘들다는 부산에도, 무주는 올 겨울들어 가장 많은 양이 내렸습니다. 눈 치우다 말고 설렁설렁 동네 한바퀴 돌았습니다. 발목까지 빠질 만큼 많이 내렸습니다. 장화신고는 다닐만 합니다. 적상산 등산로가 시작되는 서창마을 올아오는 길입니다. '언제나 봄날' 가는 길. 눈꽃이 피었습니다. 펜션 뒤에 있는 마을 숲, 그리고 아트갤러리 무주 서창관광안내센터&아트갤러리 우리 마을의 명물입니다. 수령 420년의 소나무로 펜션 뒤란의 520년 된 당산나무와 함께 마을의 중심이기도 합니다. 가지가 부러질까 걱정됩니다. 위태한 모습이지만 강인함이 느껴집니다. 마을은 고요합니다. 눈속에 포옥 쌓였습니다. 뒷집 어르신은 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