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영화제

(2)
제7회 무주산골영화제 메인스테이지 등나무운동장 제7회 무주산골영화제 메인스테이지는 등나무운동장입니다. 대개는 공설운동장이라 부르지만 무주에는 어디에도 없는 등나무운동장이 있습니다. 등나무운동장은 1996년부터 10여 년 동안 무주에서 30여개의 공공건축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고 정기용 건축가의 작품입니다. 아니 정확히는 당시 군수와 건축가의 공동작품입니다. 당시 군수가 심어 놓은 240여 그루의 등나무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구조물을 세워 지금이 등나무 그늘을 만든 것입니다. 얘기는 이렇습니다. 당시 군수는 “높은 사람들은 본부석 그늘에 앉아 있고, 주민들은 땡볕에서 벌선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공설운동장에 등나무 240여 그루를 심었습니다. 고 정기용 건축가는 평범한 발상이지만 군수가 주민들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라는 사실에 감동합니다. 그렇게 ..
제5회 무주 산골영화제 6월 6일까지 진행 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숲, 그리고 영화와 영화를 사랑하는 친구들로 가득할 산골 무주의 다섯 번째 영화 소풍길 6월 2일부터 6월 6일까지 제5회 무주 산골영화제가 무주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개막식과 폐막식, 야외상영(‘락’섹션), 음악공연, 야외포토존(극장 간판전), 실내전시(극장전), 먹거리장터가 있는 무주 등나무운동장 일대 풍경을 담아왔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을 자신만의 시선과 색깔로 담아낸 30개국 72편의 영화와 다양한 이벤트들이 본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숲으로 가득했던 산골 무주를 더욱 풍성하게 채울 것입니다. 무주등나무운동장 설렘존 무주의 대표 건축물인 무주등나무운동장에 마련된 자연과 사람, 감성이 어우러지는 야외무대와 무주예체문화관, 김환태문학과&최북미술관 일대를 무주산골영화제 ‘설렘존’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