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봄꽃축제3

[충남 금산] 금산 홍도화 가로수길, 금산 홍도화축제 대한민국은 요즘 봄꽃 축제가 한창이다. 축제장마다 시끌벅적하다. 좀 한가롭게 꽃구경할 수는 없을까. 사실 그건 불가능하다. 다 한 철이다 보니 일시에 인파가 모일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대신 평일은 좀 한가하다. 축제가 끝난 후 찾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되겠다. 홍도화 가로수길로 유명한 충남 금산군 남일면 신정 2리 ‘홍도인삼마을‘에서도 ’금산 홍도화 축제‘가 2017.04.22(토) ~ 2017.04.23.(일) 이틀간 열렸다. 마을 앞을 지나는 도로변에 진분홍 꽃을 피우는 홍도나무가 가로수로 심어져 있다. 충남 금산 남일면에서 전북 무주 부남면으로 이어지는 635번 지방도로가 홍도화 가로수길이다. 홍도화 마을에서 숲길이 아름다운 보석사(http://www.nulsan.net/2090)가 15분 거.. 2017. 4. 23.
[전남 구례] 구례 산수유꽃 축제 영상 17도를 웃도는 포근한 날씨 탓이다. 걸음은 느리고, 시간은 더디 흐른다. 적당히 자리 잡고 앉으면, 그곳이 명당이다. 보온병에 담아 온 커피 한잔이면 족하다. 이 아름다운 봄날, 더 이상 뭐가 필요하겠는가. 본격적인 남도 봄꽃여행이 시작됐다. 구례 산동에서는 산수유꽃이 한창이고, 남으로 더 내려가면 섬진강변에 매화가 만개했다. 뒤를 이어 벚꽃이 피고, 배꽃이 만발할 것이다. 그렇게 봄은 시작된다. 구례 산수유마을의 1경은 뭐니 뭐니 해도 돌담길이다. 좁은 고샅을 걷다가 어른 허리쯤 높이로 쌓인 돌담 너머로 고개를 돌리면 어김없이 산수유나무 몇 그루가 서 있다. 집주인 따라 나무도 늙는다. 굽은 허리를 담장에 척하니 걸쳐 놓은 모습도 보인다. 산수유 꽃담길. 멋진 이름이다. 지리산 온천단지에서부터 .. 2017. 3. 21.
매화 섬진강에 매화가 피면, 옷차림부터가 달라집니다. 우수, 경칩이 다 지났으니 봄이 온 것은 맞지만, 그래도 매화를 봐야 봄을 실감하게 됩니다. 매화와 함께 찾아오는 지랄같은 봄바람은 올해도 어김없는 것 같습니다. 내일아침부터는 다시 영하권이라네요. 강원도에는 눈도 오고요. 섬진강 매화마을에는 어제부터 축제가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꽃보다 사람이 더 많다는 축제지만, 그래도 사람이 몰리는 것은, 그만한데가 없으니까요. 얼레지 만나러 가는 길에 몇송이 피었길래 담아봤습니다. 몽글몽글하게 매달린 꽃봉우리에 더 눈이 갑니다. 금방이라도 빵~ 터질 것 같습니다. 2012. 3.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