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매화

by 눌산 2012. 3. 18.








섬진강에 매화가 피면, 옷차림부터가 달라집니다.
우수, 경칩이 다 지났으니 봄이 온 것은 맞지만,
그래도 매화를 봐야 봄을 실감하게 됩니다.


매화와 함께 찾아오는 지랄같은 봄바람은 올해도 어김없는 것 같습니다.
내일아침부터는 다시 영하권이라네요.
강원도에는 눈도 오고요.





섬진강 매화마을에는 어제부터 축제가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꽃보다 사람이 더 많다는 축제지만,
그래도 사람이 몰리는 것은, 그만한데가 없으니까요.





얼레지 만나러 가는 길에 몇송이 피었길래 담아봤습니다.





몽글몽글하게 매달린 꽃봉우리에 더 눈이 갑니다.
금방이라도 빵~ 터질 것 같습니다.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따끈따끈한 너도바람꽃  (4) 2012.03.18
산수유꽃  (2) 2012.03.18
매화  (0) 2012.03.18
나도 꽃! 이름은 큰개불알풀  (0) 2012.03.17
봄날의 복수초  (0) 2012.03.14
황금빛 '복수초'에 취했다.  (0) 2012.03.0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