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골영화제

(4)
무주 서면마을에서 영화 보고, 반딧불이도 보고! 6월 6일까지 열리는 무주산골영화제 기간 다양한 섹션의 프로그램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실내와 실외 공간에서 영화 상영과 공연, 마을로 찾아가는 영화관 등. 특히 무주 서면마을에서는 반딧불이를 직접 만날 수 있는 '반딧불이 신비탐사' 후 영화를 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서면마을은 강마을입니다. 남대천과 금강이 만나는 두물머리로 무주 서북쪽으로 나가는 유일한 통로가 있었습니다. 소이나루에서 나룻배나 섶다리를 통해 강을 건너 금산이나 대전으로 나갔습니다. 강마을답게 섶다리는 서면마을의 상징과도 같습니다. 우기가 지나고 놓이는 섶다리는 용포리 방향의 ‘작은내(小川)다리’, 땔감이나 퇴비를 하러 강을 건널 때 이용한 ‘앞내(물)다리’와 삼밭구미 여울아래 ‘소내다리’까지 모두 세 군데나 있었습니다. 해마다 홍수로 ..
무주산골영화제, 두문마을에서 낙화놀이 보고 영화도 보고 6월 2일부터 6월 6일까지 진행되고 있는 무주 산골영화제는 30개국 72편이 8개 실내·외 상영장에서 상영됩니다. 상영작은 총 5개 섹션으로 나뉘는데, 한국장편 경쟁부문인 ‘창’섹션과 국내·외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거나 독립영화계에서 놓쳐선 안 될 영화를 담은 ‘판’, 무주 등나무운동장에서 공연과 함께 무성영화를 트는 ‘락’, 덕유산국립공원에서 별과 나무를 배경삼아 대중적인 영화를 보는 ‘숲’, 마을로 찾아가 영화를 상영하는 ‘길’섹션입니다.마을로 찾아가는 영화관 '길'섹션, 무주 두문마을을 소개합니다. 무주 두문마을 낙화놀이 전북 무주군 안성면 금평리 두문산 서쪽 언덕에 위치한 두문마을은 500년의 역사를 자랑합니다. 옛 지명은 ‘말글’이란 뜻을 가진 ‘말그리’ 또는 ‘말거리’로, 집집마다 글 읽는 소..
제5회 무주 산골영화제 6월 6일까지 진행 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숲, 그리고 영화와 영화를 사랑하는 친구들로 가득할 산골 무주의 다섯 번째 영화 소풍길 6월 2일부터 6월 6일까지 제5회 무주 산골영화제가 무주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개막식과 폐막식, 야외상영(‘락’섹션), 음악공연, 야외포토존(극장 간판전), 실내전시(극장전), 먹거리장터가 있는 무주 등나무운동장 일대 풍경을 담아왔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을 자신만의 시선과 색깔로 담아낸 30개국 72편의 영화와 다양한 이벤트들이 본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숲으로 가득했던 산골 무주를 더욱 풍성하게 채울 것입니다. 무주등나무운동장 설렘존 무주의 대표 건축물인 무주등나무운동장에 마련된 자연과 사람, 감성이 어우러지는 야외무대와 무주예체문화관, 김환태문학과&최북미술관 일대를 무주산골영화제 ‘설렘존’이라..
제5회 무주산골영화제 ‘극장전(劇場前)’ 제5회 무주 산골영화제가 6월 2일(금)부터 6일(화)까지 무주 예체문화관·등나무운동장·덕유산국립공원 등지에서 열립니다. 이번 영화제 역시 ‘산골 무주’라는 이미지에 맞게 ‘휴양 영화제’로서의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열릴 예정인데요, 영화제 기획전시의 일환으로 지난 5월 9일부터 6월 30일까지 ‘극장전(劇場前)’이란 주제의 1960년대 무주에 존재했던 ‘무주 문화극장’을 추억하는 전시가 김환태 문학관&최북미술관 2층 기획 전시실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극장전이 열리고 있는 무주읍 최북미술관 ‘극장전(劇場前)’의 ‘전(前)’은 ‘극장에 관한 전시’와 ‘극장 앞에서 찍은 사진 전시’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고 합니다. 1960년대 무주에 실제로 존재했던 무주 문화극장 입구를 재현해 놓았습니다. 무주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