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베마을

(3)
무주 성도마을 인삼캐기, 머루 따기 체험 가을입니다. 초록은 어느새 각양각색의 색깔 옷으로 갈아입기 시작했습니다. 산골짜기에도 황금들녘 펼쳐집니다. 논보다 밭이 많은 산촌, 무주 성도 마을의 가을걷이 현장을 찾아갑니다. 전북 무주군 적상면 성도마을. 성유와 도유 마을을 합쳐서 부르는 이름입니다. 산골 무주에서도 오지로 꼽히는 성도마을에 20여 명의 도시민들이 찾아왔습니다. 인삼캐기와 머루 따기 체험을 위한 체험객들입니다. 김진우 성도마을 위원장의 안내로 마을 입구 500년 된 소나무 숲을 지나 인삼밭으로 갑니다. 성도마을은 사계절 진행하고 있는 무주 마을로 가는 축제에 처음 참여하였습니다. 2018년 창조적 마을 만들기 사업에 선정되어 첫 체험행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인삼밭 주인 중유 마을 신윤섭 이장이 체험객들에게 인삼 캐는 요령을 설명하고 ..
무주 마을로 가는 축제, 치목마을 시간의 미학을 과정의 문화로, 삼베 짜는 치목마을 무주 20여 개 마을에서는 사계절 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마을 특성에 맞는 체험과 숙박 등 주민들 주도하에 진행하는 행사입니다. 도시민들에게는 농촌 체험을 통해 고향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기회입니다. 지난 6월 24일부터 30일까지 열렸던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기간에도 마을에서는 체험행사가 있었습니다. 7월 1일(토)에 있었던 치목마을 체험 행사를 취재했습니다. 무주리조트 가는 길목으로 뒤로는 적상산이, 앞으로는 덕유산이 마주 보이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치목마을입니다. 단풍 명산이 적상산 등산로 입구로 마을로 들어서면 골목에는 단풍 벽화가 그려져 있습니다. 마을 특산물로는 고추와 대학찰옥수수, 마늘, 블루베리가 있고, 삼베와 이를 이용한 생활소품, ..
벽화가 아름다운 무주 치목마을 요즘 벽화로 치장한 마을을 많이 만날 수 있습니다. 눌산이 알고 있는 통영 동피랑 마을, 완주 용복마을, 청주 수암골, 정선 만항마을 등이 있고, 그 외에도 무지 많이 있습니다. 폐광의 흔적과 떠난 자리의 쓸쓸함을 이 벽화로 예쁘고 단장을 하고 나면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신을 하게 됩니다. 물론 겉치레 좀 했다고 속까지 달라지는 것은 아니겠지만 사라져 가는 우리의 고향마을이 다시 활기를 찾는 계기가 되기도 합니다. 사람도 그렇잖아요. 곱게 화장을 하고 나면 완전 달라 보인다는.^^ 눌산이 다녀온 곳은 무주 치목마을입니다. 늘 지나다니던 곳인데, 예쁘게 화장을 하고 나니 전혀 다른 모습이더군요. 무주리조트 가는 길목에 있어 아, 거기! 하시는 분들도 계실겁니다. 무주IC에서 무주리조트 가는 길목에 있는 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