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섬진강댐

(2)
섬진강 기행 - 옥정호 붕어섬 그리고 외딴집 태풍 곰파스가 북상 중이라는 뉴스를 보고 잠들었습니다. 아마도 무시무시한 상황이 펼쳐질 것이라는 상상을 하면서. 하지만 새벽 옥정호는 고요합니다. 곰파스는 순식간에 지나가 버린 것입니다. 섬진강 기행을 하는 2주 내내 태풍과의 기싸움이었습니다. 비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떠났지만 비를 맞은 기억이 별로 없을 정도입니다. 곰파스와 말로는 눌산을 비껴 갔습니다. 옥정호가 훤히 바라보이는 펜션에서 잤습니다. 곰파스가 지나간 아침은 간간히 비만 내릴 뿐 고요합니다. 옥정호 최고의 전망대 국사봉으로 향합니다. 태풍 흔적 조차도 없습니다. 깊은 잠에 빠져 바람 소리도 듣지 못했습니다. 곰파스에 미리 겁을 먹었던 겁니다. 버스가 지나갑니다. 저 길을 걸으면 참 멋지겠다 생각해 봅니다. 그래서 걸었습니다. 국사봉..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2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섬진강 환경행정협의회>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뙤약볕 아래 걷는 일도 만만치 않지만 부부의 일하는 모습을 보면서 힘들다 할 수 없겠지요. 반용리입니다. 거시기 산이 있던. "먼 고상이다요. 이 뙤약볕에...." 구수한 사투리까지도 좋습니다.반용리 다리. "많이 잡았어?" "한마리도 못잡았어요." 섬진강에 낚싯대를 드리운 저 아이들이 행복해 보입니다. 도시 아이들에 비해 부족함이 없어 보이는 이유는 뭘까요? 저 아이들이 어른이 되서 지금의 어른들 처럼 섬진강을 그리워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워 할 만큼 아름답고 맑은 물이 흘러야 되겠지요.쉬었으니 또 걸어야지요. 갈 길은 멀기만 합니다.짱구아빠 화이팅!! 방수리 숲....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