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주여행6

[경상북도 성주] 왕버들 노거수림, 성주 성(城)밖 숲 천연기념물 제 403호로 지정된 성주 경산리의 성(城)밖숲은 풍수지리사상에 따라 성주읍성(星州邑城) 밖에 조성한 숲으로 300~500년생 왕버들 57주(株)가 자라고 있다. 녹음이 우거진 숲은 어르신들의 쉼터가 되고, 성주를 찾는 여행자들에게는 추억의 명소가 된다. 마을의 풍치(風致)와 보호를 위한 선조의 전통적 자연관을 느낄 수 있는 숲으로 노거수 왕버들로만 구성된 단순림(單純林)이라는 학술적 가치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뿐만이 아니라 마을의 풍수지리 및 역사·문화·신앙에 따라 조성되어 마을 사람들의 사회적 활동과 토착적인 정신문화의 재현 공간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다양한 전통문화 공연의 장이 되기도 한다. 성밖숲 일원에서는 오늘까지 2012 성주 생명문화축제가 열리고 있다. 참외만큼 성주를 대표하는 .. 2012. 5. 20.
[경상북도 성주] 2012 성주 생명문화축제 참외의 고장 성주에서 지난 17일부터 20일(일)까지 생명문화축제가 열리고 있다. 성주하면 참외, 참외하면 성주라 할 수 있을 만큼 성주참외는 참외의 대명사가 되었다. 그래서 그런지 생명문화축제에 대한 이해가 많이 부족해보인다. 취재 목적으로만 세번을 다녀와서 그런지, 이젠 성주가 친근하다. 참외만큼 성주를 대표하는 것은 생(生)활(活)사(死)라 할 수 있는데, 말그대로 인간이 태어나서 죽는 순간까지의 문화가 모두 모여 있는 곳이 바로 성주이다. 그래서 축제의 이름도 생명문화축제가 된 것. 성주참외 진상의식 참외의 대명사가 된지 오래인 ‘성주참외’가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시기인 5월의 성주는 온통 ‘노랑’ 일색이다. 비옥한 토지와 정감 넘치는 사람들이 만들어 낸 참외의 달콤한 맛과 ‘삶의 본질’을 되새겨 .. 2012. 5. 19.
유교와 불교, 가야문화 어우러진 역사박물관, 경상북도 성주 [눌산의 뜬금없는 여행] 생(生), 활(活), 사(死) 문화가 공존하는 성주 태어나서(生), 일생을 살고(活), 죽음(死)에 이르기까지의 문화가 복합적으로 융화된 성주는 안동의 ‘유교문화’와 경주의 ‘불교문화’, 그리고 고령의 ‘가야문화’가 한데 어우러진 독특한 문화권으로 살아 있는 역사박물관이다. 세종대왕자 태실에서 한개마을, 성산고분군으로 이어지는 성주의 생활사 문화는 단순한 관광이 아닌 ‘나’를 돌아보는 여행지로 관심을 끌고 있다. 참외의 대명사가 된지 오래인 ‘성주참외’가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시기인 5월부터 성주는 온통 ‘노랑’ 일색이다. 비옥한 토지와 정감 넘치는 사람들이 만들어 낸 참외의 달콤한 맛과 ‘삶의 본질’을 되새겨 볼 수 있는 생활문화가 고스란히 보존된 성주로 떠나보자. ▲세종대왕자태.. 2011. 6. 3.
생(生), 활(活), 사(死) 문화가 공존하는 성주여행 - 칙칙폭폭 기차여행 사도세자를 애도하는 마음으로 북쪽으로 사립문을 낸 북비고택 세종대왕자 태실에서 한개마을, 성산고분군으로 이어지는 태어나서(生), 일생을 살고(活), 죽음(死)에 이르기까지의 문화가 복합적으로 융화된 성주는 안동의 ‘유교문화’와 경주의 ‘불교문화’, 그리고 고령의 ‘가야문화’가 한데 어우러진 독특한 문화권으로 살아 있는 역사박물관이다. 참외의 대명사가 된지 오래인 ‘성주참외’가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시기인 4월의 성주는 온통 ‘노랑’ 일색이다. 비옥한 토지와 정감 넘치는 사람들이 만들어 낸 참외의 달콤한 맛과 ‘삶의 본질’을 되새겨 볼 수 있는 생활문화가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는 성주로 떠나보자. 1. 생(生), 세종대왕자 태실 우리나라 왕자 태실 중 가장 완전하게 군집을 이룬 형태로 조.. 2009. 4. 7.
참외는 결혼을 두번 한다? 경상북도 성주하면, 뭐가 떠오르시나요? 성주참외! 맞습니다. 참외의 대명사나 다름없죠. 얼마나 유명한지 가짜 '성주참외'가 나돌 정도라는 군요. 전국 생산량의 70% 가까이가 이 성주 땅에서 생산됩니다. 더불어 세종대왕자 태실에서 한개마을, 성산고분군으로 이어지는 태어나서(生), 일생을 살고(活), 죽음(死)에 이르기까지의 생활사(生活死) 문화가 공존하는 역사의 고장이기도 합니다. '성주참외'는 결혼을 두번 한다? 왜 '성주참외'가 맛있는가? 참외의 생활사를 만나고 왔습니다. 그냥 먹는 것도 중요하지만 알고 먹으면 더 맛있습니다.^^ 성주는 지금 온통 '노랑' 일색입니다. 참외가 이제 막 출하되기 시작했거든요. 본격적인 출하는 이달 말경부터라고 합니다. 지금 찾아가는 곳은 참외의 태생부터 성장과정을 한눈.. 2009. 3. 19.
가야산 야생화 식물원에서 만난 봄 가야산하면? 합천이죠. 그동안 저도 그렇게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사실을 하나 알았습니다. 가야산의 60%가 경상북도 성주 땅이라는군요. 사실, 이런 지역의 경계가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만은 그 지역의 주민들은 그렇지 않은가 봅니다. 성주 땅 가야산 자락에 자리한 '가야산 야생화 식물원'에서 또 다른 봄을 만나고 왔습니다. '가야산 야생화 식물원'은 580여 종의 나무와 야생화가 식재 된 국내 유일의 군립식물원입니다. 1, 2층 전시관과 야외전시원, 온실을 갖추고 있습니다. 조류와 곤충, 야생화 드라이플라워가 전시된 전시관을 지나 온실을 찾아갑니다. 저의 관심사니까요. 돌단풍입니다. 이파리가 단풍잎 처럼 생겼다해서요. 꽃은 봄에 피고, 가을이면 이파리에 단풍이 듭니다. 꽃이 피기 전에는 이런.. 2009. 3.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