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100년 역사의 덕유산 장터 (무주 안성시장)

덕유산 장터란 이름의 안성장터는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안성면의 산증인이다. 면소재지가 있는 장기리(場基里)란 지명 역시 장터란 뜻이다. 본래 장터는 지금은 하천으로 변해버린 효자촌 앞 개울 건너에 있었는데, 1917년 대홍수 때 흔적도 남지 않을 정도로 참상을 당해 당시는 황무지나 다름없었던 들판 한 가운데인 지금의 장소로 면사무소를 비롯한 각 기관을 신축·이전하였고 현재의 장터 자리에 장옥(場屋)을 세우게 되었다. 그 주변으로 새로운 마을이 형성되어 신촌(新村)과 시장(市場) 마을이 탄생한다.

현재의 장터는 2001년 장터 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재정비되며 덕유산 장터라는 이름으로 탈바꿈하였다. 2017년은 안성시장이 공식적으로 100년이 되는 해이다. ·, 그리고 상인들이 영화로웠던 과거의 흔적을 되찾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 만큼, 2018년에는 더욱 왁자지껄한 장터의 모습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박춘용 안성시장 상인회장

5일과 10일은 안성 오일장이 열리는 날이다. 장터에서 만난 상인이나 마을 어르신들은 이구동성으로 장터에 대해 예전만 못해.” 소리를 한다. 상인은 장사가 안 되고, 어르신들은 살 만한 물건이 없다는 것이다. 계란이 먼저냐, 닭이 먼저냐, 라는 말이 떠오른다. 물건이 없으니 안 나오게 되는 것이고, 손님이 없으니 좌판을 펼치면 뭐하냐는 것이다.

40여 명의 회원이 가입된 안성시장 박춘용 상인회장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제가 이 장터에서 가전수리·판매업을 한 지 35년쨉니다. 옛날에는 수리 기사를 따로 두고 운영할 정도로 손님이 많았죠. 하지만 지금은 보시다시피 가게가 텅 비었잖아요. 수리는 가전회사 AS 센터를 이용하고, 구입은 다 인터넷이나 대형마트에서 사니까요. 저야 그렇다 치고, 일단 노점상들이 예전만큼 안 와요. 장사가 안 되니까요. 제 생각은 좀 다릅니다. 장사가 되든 안 되든 좌판을 펼쳐야 합니다. 한 자리를 지키고 앉아 있다 보면, 손님들은 어디, 어떤 자리에 가면 뭐가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손님이 오게 된다는 것이죠.”

장터의 쇠락은 무엇보다 큰 마트가 생기면서부터라고 했다. 2001년 장터 현대화 사업 이후 말끔히 단장된 장터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상인들은 스스로 친절 교육도 받았다. 박춘용 상인회장은 장보기 도우미 제도가 있어요. 어르신들이 물건을 사면 자동차나 터미널, 또는 가까운 거리의 집(면소재지 내)까지 무료로 배달해 주고 있습니다.”라며 많은 이용을 권하기도 했다. 또한 상인들은 현금 대신 온누리 상품권도 받고 있다고 했다.

계란이 먼저냐, 닭이 먼저냐를 따지기 전에 주민들은 우리 지역 시장을 애용하고, 상인들 역시 꾸준히 자리를 지키며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장터에서 만난 장기리 주민은 시장 내에는 빈 점포가 많은데, 물건만 쌓아두는 창고 역할이 아닌 새로운 업종을 입점시키는 등 장터 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라며 조언을 건넸다.

덕유산 장터 전북 무주군 안성면 칠연로 38

·사진 눌산

 

2017 무주 안성면 소식지 안성애인(愛人)

Posted by 눌산

 

 

카페 휴앤정 곽희섭 대표

"저 나무가 저 자리에 서 있었던 시간이 백 년 가까이 됩니다. 이 땅의 주인인 셈이지요."

 

안성면소재지에서 덕유산IC 방향으로 가다보면 하이목 마을 입구 눈에 띄는 현대식 건물이 있다. 곽희섭 대표가 40년 만에 고향에 돌아와 지은 카페 휴앤정이다. “이런 시골에! 카페라니!” 우선 규모에 놀라고, 멋진 실내 분위기에 두 번 놀란다.

쉴 휴(), 머무를 정()을 써서 편안하게 쉬어가라는 의미로 휴앤정라는 간판을 걸었습니다. 이런 시골에도 번듯한 문화공간 하나쯤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시작했답니다.”

대도시 근교에서나 볼 수 있을 멋진 카페를 운영하는 곽희섭 대표는 안성면이 고향이다.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로 유학을 갔다. 서울에서 직장생활과 사업을 했고, 갑자기 고향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카페 옆 한옥은 60년 된 곽희섭 대표의 본가다. 서울에 살면서도 장손이라 1년에 몇 번씩 다녀갔다. 편찮으신 어머니를 여동생이 잠시 모시고 있었는데, 동생이 결혼을 하게 되면서 서울생활을 정리할 수밖에 없었다. 예기치 못했던 일이다. 20164월에 내려와 카페 건물을 짓고 1224일 문을 열었다.

카페와 한옥 본가 마당의 고목이 된 밤나무와 살구나무가 인상적이다. 조경업을 하는 곽 대표의 나무 사랑은 상상 이상이다. 한옥 옆에 카페를 지으면서 고목을 살리기 위해 건물을 비켜 지었다. “저 나무가 저 자리에 서 있었던 시간이 백 년 가까이 됩니다. 이 땅의 주인인 셈이지요. 사람은 잘 살아야 백 년입니다. 나무는 그 몇 배는 더 이 땅을 지킬 것입니다. 그래서 나무를 키웁니다. 나무는 땅을 빛나게 하고, 그 땅에 들어 선 집을 돋보이게 하기 때문입니다.” 한옥에 대한 애정 또한 넘쳐 본가를 들어 옮기는 엄청난 작업도 했다. “폭우에 침수된 집을 살리기 위해 한옥을 그대로 들어 올려 높였습니다. 한옥은 한 세대로 끝나지 않고 다음 그 다음 세대까지 물려 줄 우리의 문화유산이니까요.”라며 자신이 한 일에 대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했다.

지난 가을 뜨락콘서트란 이름의 작은 음악회를 기획했는데, 연주자들 사정 때문에 연기가 됐어요. 1년에 한번 정도는 지역 어르신들을 모시고 음악회를 열 생각입니다. 차를 마시는 공간이지만, 문화가 있는 지역 명소로 만드는 게 제 꿈입니다.”

건물을 짓고 마을 주민들을 초대해 마당에서 작은 잔치를 벌였다. 식사 대접 정도지만, 즐거워하는 어르신들을 보며 지역 문화 공간으로 자신의 집을 기꺼이 내 줄 생각이다. 볕 좋은 날을 택해 뜨락 콘서트부터 열 계획이다. 곽 대표가 꿈꾸는 지역의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해 본다.

 

무주 카페 휴앤정

전북 무주군 안성면 원통사로 10

 063-3622-858

·사진 눌산

 

2017 무주 안성면 소식지 안성애인(愛人)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99)N
뜬금없는 여행 (308)N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22)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8)
걷다 (97)
그꽃 (324)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