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수없는세상2

알 수 없는 세상, 알 수도 없는 세상 얼마 전 '결석'을 했습니다. 요로결석요.^^ 아퍼서 병원 가 본적은 치통때문에 치과 몇번 다닌 게 전부라 병원하곤 별로 안친합니다. 뭐, 누군 친하고 싶어 친하냐고 하시겠지만 병원은 웬지 싫습니다. 의사도, 간호사도 싫습니다. 얼마나 통증이 심한지 "죽는게 이런거구나..."하는 생각까지 했을라고요. 아무튼 요로에 박힌 돌멩이를 '파쇄'라는 무지막지한 시술 방법으로 치료를 했습니다. 한나절을 응급실에서 누워 바라 본 하늘이 노랗더군요. 뭐니뭐니해도 건강이 최고란 생각도 들고.... 응급실 침대에 누워 있는 사람은 많이 봤지만 막상 내 자신이 누워있는 모습은 차마 보기 힘들었습니다. 감히 상상도 하지 못한 일이었으니까요. 누워있다는 자체가 짜증이 났습니다. 건강 하난 자신있다고 생각했는데, 허리가 뒤틀리는.. 2008. 4. 25.
알 수 없는 세상. <마금산 온천-밀양시 하남읍>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어젯밤은 마금산 온천에서 잤습니다. 혹시 이라고 들어보셨는지요? 모텔 얘긴데요, 난생 처음 접한 일이라 아주 난감했습니다. 마금산 온천 주변에는 모텔이 아주 많습니다. 다 러브호텔 분위기죠. 근데 입구마다엔 이 이란 글이 다 붙어 있습니다. 그거야 굳이 알 필요는 없기에 일단 들어갔지요. 그런데 모텔 카운터가 없습니다. 샷다문만 줄지어 있고 꼭 빈집 분위깁니다. 두번째 들어간 모텔도 마찬가집니다. 마침 주인이 튀어 나오더군요. 물었더니, 각방마다 샷다 문이 따로 있답니다. 차를 타고 들어오면 방으로 바로 들어갈 수 있게끔요. 손님이 방으로 들어가면 당연히 샷다 문이 내려집니다. 전국의 모텔 참 많이 가봤지만 은 처음입니다. 아무튼 그렇.. 2008. 4.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