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산팔경

(3)
5월에 가면 딱 좋은 산과 들, 강, 길 여덟 곳 5월은 연둣빛과 초록이 어우러진 빛의 계절입니다. 장소 불문하고 셔터를 누르면 다 작품이 되는 그림들이 눈 앞에 펼쳐집니다. 여행하기 가장 좋은 때가 바로 5월이 아닌가 합니다. 이 계절에 딱 어울리는 산과 들, 강, 길 일곱 군데를 추천합니다. 1. 남도제일의 자생철쭉 명산 장흥 제암산 전라남도 장흥 제암산(帝岩山-807m)은 전국에서 철쭉이 가장 먼저 피는 곳입니다. 호남 정맥의 한 줄기로 장흥읍의 북동쪽에 위치하여 보성군과 경계를 이루면서 완만한 능선과 기암괴석이 조화를 이루어 다양한 등산로가 이어집니다. 제암산의 제1경은 산악인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고 있는 남도제일의 자생 철쭉입니다. 사자산 하단부분에서 시작되는 자생의 철쭉은 사자산 등성이와 제암산 정상을 지나 장동면 큰산에 이르기 까지 총 ..
나라에 변고가 있을때 마다 운다는 영국사 1000살 은행나무 천년세월을 한결같이 같은 자리를 지켜 온 은행나무가 있습니다. 충청북도 영동의 영국사 은행나무 입니다. 또 이 나무는 나라에 변고가 있을때 마다 소리 내어 운다고 합니다. 몇해 전 영국사 뒤 천태산에 불이 났을때도 주변이 모두 탔지만 은행나무가 버티고 선 영국사는 화를 면했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바로 이 은행나무 덕분이라고 믿고 있으니 영국사 지킴이인 셈입니다. 영국사 은행나무가 황금빛으로 물들었습니다. 주변을 압도하는 거대한 크기와 함께 이 땅을 지켜 온 신비함까지 어울려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 영국사 은행나무. 자료를 보니 1000년에서 1300년, 1400년까지, 수령에 대한 이야기가 다양합니다. 영국사 창건연대는 분명치 않지만 신라 문무왕 8년(668년)에 창건했다는 설이 있어 천년고찰 영국사와..
천태산 영국사 은행나무와 사랑의 나무 양산8경 중 제 1경으로 손꼽히는 천태산 영국사 충청북도 영동 천태산(714.7m) 영국사(靈國寺)는 대한불교 조계종 법주사의 말사로 신라 문무왕 8년 원각국사에 의해 창건된 1400여년된 고찰입니다. 주차장에서 절집으로 오르는 1km 가량의 산길을 오르면 수령 1200년의 은행나무가 암릉으로 이루어진 천태산을 압도합니다. 창건 당시의 절 이름은 만월사였고, 문종의 아들 대각국사 의천에 의해 국청사로 바뀌었다가 홍건적의 난을 피해 공민왕이 다녀간 뒤 오늘날의 영국사가 됩니다. 만세루. 천년고찰 명성에 어울리지 않게 소박한 절집입니다. 만세루를 지나면 대웅전입니다. 대웅전 앞 보리수 나무에 꽃이피었습니다. 보물로 지정 된 영국사 3층석탑 3개의 구멍이 보이시나요? 풍경을 걸었던 자리의 흔적이라고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