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송정삼거리

(3)
도로표지판 위에 집을 지은 말벌의 생존본능 도로 표지판 뒤의 말벌집. 나 잡아봐라~ 하는 듯 합니다.^^ 지나다니는 자동차 구경이라도 할 모양입니다. 아니, 전혀 신경 안쓰는 눈칩니다. 인간 접근 불가! 기가막힌 위치가 아닐 수 없습니다. 살아남아야 할 이유가 있는거지요...^^ 요즘 벌때문에 피해가 많은 것 같습니다. 말벌에 쏘이면 생명까지 위협하니까요. 까마득한 높이죠. 말벌 가족은 육송정삼거리 표지판 뒤에 집을 짓고 삽니다. 육송정은 태백 황지 물과 청옥산 자락 석천계곡의 물이 만나는 곳입니다.
[걷기 좋은 길] 낙동강, 육송정에서 승부역까지 -2(끝) 육송정삼거리에서 승부역까지 도보여행기입니다. 지난 포스팅 -> http://nulsan.net/716 물빛이 참 맑습니다. 속살이 훤히 들여다 보일만큼. 2005년 낙동강 도보여행때도 그랬습니다. 강도 물도 길도 변한게 없습니다. 하지만 눌산은 변했습니다. 타박타박 발자국소리는 우람한 물소리에 스며들어버립니다. 골짜기는 더불어 고요합니다. 석포역에서 승부역까지 걷다보면 철길은 저 만치 따로 갑니다. 굽이가 심해 직선이 없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간간히 다시 만나는 철길이 반갑습니다. 반사경은 도보여행자들의 좋은 셀카 소재입니다. 삼각대 놓고 찍을 만큼 힘이 남아돌지 않으니까요. 승부마을에 다 왔습니다. 승부역은 잠시 더 가야합니다. 오지마을에 범죄가 있을리 없겠지요.... 마을이 훤히 내려다 보이는 곳에 ..
[걷기 좋은 길] 낙동강, 육송정에서 승부역까지 -1 2005년 가을, 낙동강을 따라 걸었습니다. 태백 황지에서 부산 을숙도까지 521.5km 1천 3백리 길입니다. 52일이 걸렸습니다. 30일 정도면 완주가 가능한 거리지만, 이 마을 저 마을 들락거리느라 오래걸렸습니다.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추억하기 싫은 기억들이 있겠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을 겁니다. 제게 낙동강은 이따금 찾아오는 편두통과도 같습니다. 가만 생각해보니 가을병이 아닌가 합니다. 남자는 가을을 탄다잖아요.^^ 낙동강은 영남 땅 들녘을 고루 적시며 남해바다로 스며들기까지 크고 작은 수많은 물길을 만나 하나가 됩니다. 골짜기마다 살아가는 사람들의 생명수인 셈이지요. 강은 그래서 사람에 비유하면 핏줄에 해당되고, 이 땅의 숨구멍이나 다름없습니다. 흐르는 강물을 막아서는 안되는 이유입니다. 낙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