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연을 방치합시다

(2)
목요일 오후 4시 사람과 자연이 잘 어울리면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 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엄청난 재앙이 됩니다. 나무 한 그루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낍니다. 520년 된 당산나무입니다. 이런 호사를 누릴 수 있는 것도 다 복이겠지요. 자연은 관리의 대상이 아닙니다. 보호 운운하는 것도 어불성설이죠. 오히려 우리 인간이 자연의 보호와 혜택을 받고 살면서 말입니다. 자연을 방치합시다. 자연은 있는 그대로일때가 가장 아름다우니까요.
눌산(오지여행가, 여행작가)입니다. 지난 20여 년 뜬금없는 여행을 했습니다. 우리 땅의 숨겨진 속살, 오지를 찾아다녔습니다. 오지 여행가, 트레킹 전문가, 방송 리포터, 여행 강사, 여행작가로 살았습니다. 오프라인 여행클럽인 '오지여행자클럽 트레블코리아'와 마이클럽 오지여행 동호회 '오지여행자클럽', 국내 최초의 유료 여행 사이트인 '최상석의 한국의 오지여행(오지코리아 ozikorea)'를 10여 년 운영했습니다. 무주에 살면서, 신문 잡지에 사람, 자연, 길, 골목, 지역 관련 칼럼을 기고하고 있습니다. '사람과 자연'을 주제로 학교와 기업체, 지자체 등에서 강연을 하고 있습니다. 눌산(訥山)이란 이름은 돌아가신 스승님이 주신 이름입니다. 드러내지 않고, 산처럼 묵묵히 살라고요. 즉, 입다물고 조용히 살란 뜻입니다. 그런데 아직 그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