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선 민박

(2)
동강에는 사람 얼굴 닮은 바위가 있다. 동강은 유명합니다. 그것은 댐이 생기니 마니 하면서 언론을 타기 시작했고, 환경단체의 반발과 지역주민들의 반대운동으로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전까지는 정선이나 영월 사람들만이 간간히 찾는 오지 속의 오지로 알려져 있던 곳이죠. 동강은 남한강 수계에 속합니다. 정선 읍내를 가로지르는 조양강이 동남천과 만나는 정선 읍 남쪽 가수리에서 부터 영월에 이르기까지 약 51km구간을 우리는 동강이라 부릅니다. 동강이 동남천과 만나는 가수리에 가면 멋진 절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사진의 붉은 부분을 자세히 보시지요. 사람 얼굴을 닮지 않았나요? 아름다울 가(佳), 물 수(水), '아름다운 물이 흐르는 마을'이란 뜻의 가수리는 그 이름만큼 멋진 곳입니다. 10여 년 전 '누룽지 선생님과 감자 일곱개'라는 어린..
정선의 명물 곤드레나물과 수정헌(守靜軒) 이파리는 노루가 먹고, 뿌리는 멧돼지가 먹는다는 '곤드레나물' 오죽하면 이파리는 노루가 먹고, 뿌리는 멧돼지가 먹는다고 했을까요, 취할 정도로 맛이 좋아 '곤드레'란 이름이 붙었습니다. 곤드레~ 만드레~ 노래 상상하시면 되겠지요.^^ 그만큼 향과 맛이 좋다는 얘기가 되겠습니다. 곤드레하면 정선이 유명합니다. 특히 '동박골 식당'이 원조격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래전 모 신문 취재차 갔다 알게되어 정선에 가게되면 꼭 이 집에 들러 '곤드레나물밥'을 먹고 옵니다. 이 집 밥을 먹지 않고 오면 왠지 허전하거든요. 곤드레나물은 엉겅퀴의 일종으로 오래전 먹을 게 궁하던 시절 곤드레나물로 죽을 쒀 먹었다고 합니다. 정선일대가 산지로 5월이면 생나물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이때가 되면 노루와 멧돼지, 사람의 치열한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