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암댐

(2)
소와 경운기, 무엇이 더 빠를까 당연히 경운기겠지, 하시겠지만 틀렸습니다. 정답은 소가 더 빠릅니다. 쟁기질을 얘기하는 것이지만, 맨몸으로 달리기를 한다해도 크게 차이 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송광사 지나 주암댐 부근에서 소가 쟁기질 하는 모습을 만났습니다. 사진을 찍기 위해서였지만, 이려~ 이려~ 소리에 힘차게 질주하는 소를 뒤따르는 어르신이 더 힘들어보입니다. 소의 성큼성큼 큰 발걸음에 쟁기를 잡은 어르신은 거의 뛰는 수준입니다. 보기만 해도 힘이 느껴집니다. 주암댐은 남도 끄트머리지만 송광사와 선암사를 품음 조계산을 위시해서 보성의 천봉산 등 산이 운집해 있습니다. 평지보다 산비탈이 더 많지요. 경사가 심한 비알밭은 경운기도 들어가지 못합니다. 그런 곳은 아직도 저렇게 소에 의존할 수 밖에 없고요. 곳이어 경운기가 논 가는 모습..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8 보성강입니다. 압록은 순자강과 보성강이 만나는 두물머리로 비로소 섬진강이란 이름을 얻게 되는 곳이지요.이제. 오후 일정 중 하나인 주암댐으로 향합니다. 주암댐입니다.전라남도의 많은 도시가 이 물을 식수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간단한 설명을 들었고, 상사댐과 주암댐이 땅 속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습니다. 곡성군 목사동면의 신숭념 탄생지인 용산재를 지나고 있습니다. 목적지는 다시 압록. 보성강 줄기를 따라 걷는 코스입니다. 제 고향 압록 11km 표지판이 보입니다. 한낮의 더위가 만만치 않습니다.이때 쯤이면 아무 생각이 없습니다. 보성강입니다. 섬진강에서 비해서도 더 느린 강이지요. 지리산이나 섬진강에 가려 제 빛을 발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가 걷고 있는 이길은 18번 국도입니다. 남원-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