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의무릇3

이 봄, 최고의 호사! 너도바람꽃, 꿩의바람꽃, 중의무릇을 만나다. 삽질하다 뜬금없이 카메라를 들었다. 봄이 그리웠다. 작은 흔적이라도 만날 수 있을까, 부푼 기대를 갖고 산을 오른다. 이른 봄 가장 먼저 핀다는 너도바람꽃을 만나러 가는 길이다. 첫 봄, 첫 야생화를 만나러 가는 길은 언제나 설렌다. 첫사랑 여인이라도 만나러 가는 기분이랄까. 만나면 좋고, 그렇다고 만나지 못해도 서운하지는 않다. 잠시지만, 행복하잖아. 먼 산, 스키장 슬로프에서는 잔설이 빙하처럼 녹아 흐른다. 겨울이 떠나고 빠르게 봄이 올라오는 중이다. 산중의 봄은 메마른 낙엽 더미 속에서 가장 먼저 만날 수 있다. 자, 이제 보물 찾기를 시작해볼까. 예리한 눈빛으로 맨땅 위를 스캔하듯 흝는다. 이른 봄 피는 야생화들은 워낙 작아서 유심히 살피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다. 실수로라도 밟을 수 있고 코앞에 .. 2016. 3. 17.
제 철 만난 적상산 야생화 봄꽃하면 뭐가 먼저 떠오르시나요? 매화 산수유꽃 벚꽃 복사꽃 조팝나무꽃 개나리 살구꽃 등등이 있죠. 하지만 눌산은 이런 나무꽃 보다는 풀꽃에 눈이 더 갑니다. 숲은 연둣빛으로 물들고 그 아래 낙엽더미 속에서는 키작은 풀꽃들이 피어납니다. 적상산에도 제 철 만난 야생화들로 가득합니다. 이 곳은 눌산 놀이터랍니다. 적상산 중턱 계곡 주변입니다. 가장 먼저 너도바람꽃이 피고, 요즘은 꿩의바람꽃과 현호색, 중의무릇, 큰괭이밥이 한창입니다. 저 녀석들이 떠날 무렵이면 노란 피나물이 군락을 이루고 피어납니다. 철저한 순서에 입각한 자연의 순리지요. 중의무릇입니다. 딱 한 개체 만났습니다. 해발이 높은 곳이라 그런지 꿩의바람꽃도 한창입니다. 고양이 논을 닮은 애기괭이눈입니다. 촉촉한 바위틈에서 자랍니다. 개별꽃 남산.. 2011. 4. 19.
산속에 피는 노란 백합, 중의무릇 적상산 북서쪽 계곡은 봄눈 녹아 흐르는 물소리로 요란합니다. 새생명이 움트고, 키작은 풀꽃들은 앞다투어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적상산은 아직 겨울빛이지만 계곡가에는 현호색, 괭이밥, 꿩의바람꽃, 중의무릇 같은 보랏빛, 순백의 흰색, 노란 꽃들로 가득합니다. 눌산의 놀이터 적상산 야생화 군락지에서 어제 만난 중의무릇입니다. 중의무릇은 백합과의 야생풀로 산속에 피는 노란 백합입니다. 이맘때 피는 봄꽃은 주로 계곡가에 많습니다. 적당히 햇볕이 들어오는 촉촉한 습지 같은 곳입니다. 계곡은 봄이 가장 빨리오는 곳이기도 합니다. 중의무릇입니다. 겨울빛 채 가시기 전 깊은 숲에서 만난 노란빛이 곱습니다. 귀부인의 화려한 자태가 묻어나는 꽃입니다. 적상산에는 지금 현호색, 꿩의바람꽃, 중의무릇, 괭이밥이 한창입니다. .. 2010. 4.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