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녕

(2)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는 말이 생겨난 사연 남지에서 만난 낙동강의 아침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때마침 남지 장날입니다. 남지는 경상남도 창녕 낙동강 변에 있는 강마을이죠. 시골 장터 풍경은 어디나 비슷합니다. 최신 유행하는 신발이며 옷가지를 파는 난장부터 어르신들이 손수 기른 푸성귀까지 종합백화점이 따로 없습니다. 장터의 묘미는 뭐니뭐니해도 먹을거리가 아닐까요. '창녕 아주 옛날 전통 쫄깃쫄깃한 송깃떡'이란 글귀가 눈에 들어옵니다. 반가울 수 밖에요. 낯선 땅 낯선 풍경을 찾아다니는 저에게 듣도 보지도 못한 송기떡은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했습니다. 남지 장터에서 만난 송기떡입니다. 바로 이 송기떡 때문에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라는 말이 생겨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연인즉 이렇습니다. 오래전 얘기겠지만 농촌에서는 보리가 익기 전까지 먹을거..
창녕 화왕산! 해도 해도 너무합니다.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오늘 하루는 창녕에서 보내기로 했습니다. 마침 장날이라 구경할 것도 많고 가까이 있는 화왕산을 그냥 지나치기에는 너무나 아쉬워서요. 창녕 장날 풍경. 자하곡 매표소는 창녕읍내에서 걸어가도 되는 거리입니다.주로 창녕 주민들이 찾는 코스라고 합니다. <두 손을 마주잡고.....아쉬어 하며...서울로 떠나 간 사람.....>아침부터 뽕짝 소리 요란합니다.... 화왕산장을 지나면 송림 우거진 산림욕장입니다. 이름하여, 환장고개. 힘들어서, 좋아서 아마 그렇게 붙여진 모양입니다. 환장고개에서 내려다 보면 창녕읍내가 한눈에 보입니다. 자하곡 매표소에서 딱 1시간 20분이면 정상에 오릅니다. 산 정상에는 이렇게 돗자리가 펼쳐져 있습니다.손님을 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