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보여행

창녕 화왕산! 해도 해도 너무합니다.

by 눌산 2008. 4. 24.
728x90
반응형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오늘 하루는 창녕에서 보내기로 했습니다.

마침 장날이라 구경할 것도 많고

가까이 있는 화왕산을 그냥 지나치기에는 너무나 아쉬워서요.

 

 


창녕 장날 풍경.

 

 

 

 

 








자하곡 매표소는 창녕읍내에서 걸어가도 되는 거리입니다.
주로 창녕 주민들이 찾는 코스라고 합니다.

 

 

 

 

 


<두 손을 마주잡고.....아쉬어 하며...서울로 떠나 간 사람.....>
아침부터 뽕짝 소리 요란합니다....






화왕산장을 지나면 송림 우거진 산림욕장입니다.

 

 

 

 

 


이름하여, 환장고개.
힘들어서, 좋아서 아마 그렇게 붙여진 모양입니다.

 

 

 

 

 


환장고개에서 내려다 보면 창녕읍내가 한눈에 보입니다.

 

 

 

 

 














자하곡 매표소에서 딱 1시간 20분이면 정상에 오릅니다.






산 정상에는 이렇게 돗자리가 펼쳐져 있습니다.
손님을 기다리는 것이지요.
놀라운 것은 간단한 음료수 뿐만이 아닌 조리 음식을 팔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 옆에는 불판까지 들고 온 사람들이 고기를 굽고 있습니다.
봐서는 안 될 풍경이죠. 똥밟은 기분입니다.












오토바이를 이용해 동문 근처까지 올라 온 다음, 지게로 음식물을 나르고 있습니다.

저는 정상을 밟지 않았습니다.
똥 밟은 기분이라, 어서 내려가고 싶은 생각 뿐이었습니다.

 

 

 

 








정상 가까이에는 허준 드라마 촬영장이 있고, 곳곳에 장사하는 사람들이 보입니다.

 

 

 

 

 


용담.

 

 

 

 

 


뜬금없는 개나리.

 

 

 

 

 








옥천 매표소로 하산하는 길.
생수박스, 고기 불판, 휴대용 가스렌지, 소주 맥주 박스,
모두가 등산객들이 머리에 이고, 지고 올라가는 모습들입니다.
대단하지 않습니까?
걸어서도 올라가기 힘든 산길을 말입니다.
음식을 조리해 파는 사람도 문제지만 바라바리 싸들고 산으로 올라가는 사람 또한 문제지요.
또 더불어 한 몪 단단히 하고 있는 관리자인 창녕군은 어떻습니까?

산이 주는 의미는 무엇일까요?
산중에 사는 사람에게는 삶의 터전일 것이고,
도시인들에게는 허파에 신선한 공기를 주입해주는 산소통과도 같을 것입니다.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휴식의 공간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산을 찾습니다.
하루, 신선한 산행은 삶의 활력소가 되기 때문이지요.

진정 산의 의미를 모르는 이라면,
단호하게 산을 찾지 말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그들이 있기에 이 땅의 산천은 병들어가고 있습니다.

창녕의 화왕산,
오래전 서너번은 찾은 곳입니다.
비소식이 있는 날, 산중이 그리워 잠시 낙동강을 벗어났습니다.
그래서 찾은 곳이 화왕산.
화가납니다.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찌 그럴 수가 있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갑니다.

화왕산의 주인은 누구입니까?
창녕군입니까? 군민입니까? 이 나라 국민입니까?
아닙니다.
우리들이 누리는 자연의 혜택은 고스란히 물려 줄 유산입니다.
다음, 그 다음 세대에게 우리가 누린 그 혜택들을 그들도 누릴 수 있도록
잘 쓰고 돌려줘야 하는 것입니다.
창녕군은 분명, 무엇인가 단단히 착각을 하고 있습니다.
입장료 천원을 받고, 아니 왜 받습니까?
난장판도 그런 난장판이 없는 화왕산에서 굳이 입장료의 의미가 뭡니까?
그 돈 어디 씁니까?
산 정상의 수많은 장사꾼들 창녕군에서 운영합니까?
아니면 그 수익금의 일부라도 창녕군에서 기부를 받습니까?

산을 내려와 관리사무소에 들렀습니다.
산 정상의 장사꾼과 취사행위에 대해 물었습니다.
"우리나라에 이런 산 없어요."
"산 정상에서 그렇게 장사하는 산이 어디있습니까?"
관리사무소 직원의 말입니다.
저 보다 더 잘 알고 있더군요.
그리고 막무가내라 장사 행위를 막을 수도 없다는군요.
과태료 1백만원을 부과했다는 말도 했습니다.
등산객들의 취사행위 또한 마찬가지라고 했습니다.

등산객의 취사행위는 일부 소수의 문제입니다.
대부분의 등산객들은 산 자체를 즐기기 위해 찾습니다.
부산에서, 멀리 서울에서 찾아옵니다.
동문 근처에서 만난 노부부는 정상 풍경의 보고 할 말을 잃었다고 했습니다.
"세상에.,..세상에..."를 연발합니다.

산은 산이 아니었습니다.
입장료 천원이 그렇게도 아까워 본 적은 처음이었습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