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란하늘

(6)
기가 막히게 파란 하늘 하늘빛 끝내준다. 덥고, 뜨겁고, 파랗다. 그럴 수만 있다면, 퐁당 빠지고 싶다. 펜션 주인의 여름은 빠르게 지나간다. 청소하고 빨래하다 보면 어느새 가을이다. 좋다. 더워도 좋다~
야옹이 팔자가 쵝오! 추울수록 하늘은 맑은 법이죠. 일출이나 일몰도 한겨울이 제격이듯이 말입니다. 요즘 일교차가 많이 납니다. 아침기온은 영하 10도를 오르내리지만 한낮은 영상이라 나른한 봄날씨 같습니다. 눌산도 야옹이도 종일 하품이 그치질 않습니다.^^ 요즘 눈보기 힘듭니다. 큰 눈이 안와서 그렇습니다. 내일부터 눈소식이 있던데 만반의 준비 갖추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얼마든지 내리거라!^^ 저녀석은 봄인 줄 아는 모양입니다. 한낮 포근한 햇살을 맘껏 즐기고 있습니다. 슬슬 몸도 풀고. 동네 마실이나 슬슬 나가볼까? 뭐 그런 폼이군요. 배도 든든히 채우고 말입니다.^^
기가막히게 파란 하늘 오늘 무주 날씨 쵝오!입니다. 안개가 걷히고 파란 하늘빛이 장관입니다. 대신, 무지 뜨겁습니다. 저 하늘이 바다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런 날씨에는 빨래를 해야 합니다. 눌산은 오늘도 취미생활을 즐기겠습니다. 이불빨래 말입니다.^^
저 하늘물에 퐁당 빠지고 싶다 구름 한 점 없는, 기가막히게 파란하늘이 유혹을 합니다. 저 하늘물 속으로 퐁당 빠지면 온 몸에 파란물이 들겠지요?? 딱 적상산 머리 위로만 파란하늘입니다. 눈이 시리도록. 구름 한 점 없는 하늘. 렌즈 속에 먼지는 보이네요. 눌산의 요즘 취미는 빨래입니다. 볕 좋은 날 뽀송뽀송하게 마른 이불을 탈탈 터는 맛 아실런지요. 저 윗동네 아주머니가 사발이를 타고 밭에 가십니다. 아침 한나절, 그리고 늦은 오후에 잠시. 요즘은 너무 더워 한낮에 밭에 나갔다가는 쓰러집니다. 다 요령이지요.
하늘빛, 기가막히게 좋은 날 참 오랜만입니다. 이런 하늘 언제봤는지 기억조차 나질 않습니다. 장마끝에 찾아 온 파란하늘이 '이젠 더위!'를 외치는 듯 합니다. 덥겠죠? 장마도 대충 끝나는 것 같고, 여름이니까요....^^ 펜션 [언제나 봄날] 올라오는 길에 코스모스가 활짝 피었습니다. 봄부터 마을 어르신들이 심고 가꾼 결과입니다. 많지는 않지만 그 분들의 노고를 생각하면, 양이 중요한게 아니죠...^^ 셔터를 대충 눌러도 하늘빛이 기가막힙니다. "뭐, 이 정도야~"하시겠지만, 그동안 지루했던 장마끝에 찾아 온 파란하늘이 곱기만 합니다. 파란하늘에 기분이 좋은지 웃고 있네요....^^ 이틀 전만 해도 뱍난로를 피웠습니다. 감자를 구워 먹었고요. 오늘은 무지 더울 것 같습니다.... 맴도는 먹구름 한조각이 밀리는 느낌이죠? 파란하늘에 ..
파란하늘. 문득 바라 본 구름 한 점 없는 하늘. 딱 적상산 주변만 그렇습니다. 신기하죠. 먼 산은 뿌연데. 적상산 위만 이러니. 아마도. 주변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라 그런 것 같습니다. 원고쓰느라 종일 몽롱했는데. 파란하늘이 정신을 번쩍들게 합니다. 마감이 코 앞에 닥쳐야 일이 되니. 벼락공부 습관은 나이 들어서도 여전하군요. 어김없이. 오늘밤은 밤을 새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