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풍양

(2)
부지깽이도 들썩인다는 수확철. <풍양-상주 도남서원>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부엌의 부지깽이도 들썩인다는 수확철.너른 들녘 여기저기에서는 벼 수확을 하는 기계소리로 요란하다.아침 참을 내가는 아주머니가 막 집을 나선다.낯선 사내에 깜짝 놀라 주춤하는 사이,인사성 밝은 내가 아니던가."참 내가세요?"멀어지는 나를 향해 "단감 몇개 넣어가세요." 하신다."두 개만 주세요, 더는 무거워서 안되요."여행은, 바로 이런 맛이 아니겠는가.낯선 동네에서 만나는 사람들,나보다 먼저 경계를 하는 건 당연한 일.인사는 그 경계를 넘는데 최고의 디딤돌이 된다. 아침을 먹지 않는 습관은 긴 여행에서도 다르지 않다.주머니에 넣었더니 무겁다. 차라리 뱃속에 넣고 가는게 낫겠지. 무게 좀 줄이자.달다..... 10시를 넘기도록 안개는 자..
막걸리나 한잔 하고 가시게나. <三江-풍양>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경북 예천군 풍양면 삼강리.낙동강, 내성천, 금천, 세 물길이 만나는 곳.그래서 지명이 '삼강'이다.지금은 다리가 생겼지만 세 강이 만나는 삼강나루에는 50여년 간 한자리를 지켜 온 주막집이 있다.주모는 유옥연 할머니, 아쉽게도 지난 봄 돌아가셨다."막걸리나 한잔 하고 가시게나."그렇게 부르는 할머니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지난봄 돌아가신 유옥연 할머니가 50여년을 지켜 온 주막집. 세 물길이 만나고,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곳.20년 전 제방이 생기면서 나룻배도 운명을 다했다. 내성천과 금천이 먼저 만나고, 다시 낙동강으로 흘러든다.낙동강을 가로지르는 삼강교.삼강 마을은 세 물길 뿐만이 아니라 예천군 용궁면과 풍양면, 문경시 영순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