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풍양2

부지깽이도 들썩인다는 수확철. <풍양-상주 도남서원>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부엌의 부지깽이도 들썩인다는 수확철. 너른 들녘 여기저기에서는 벼 수확을 하는 기계소리로 요란하다. 아침 참을 내가는 아주머니가 막 집을 나선다. 낯선 사내에 깜짝 놀라 주춤하는 사이, 인사성 밝은 내가 아니던가. "참 내가세요?" 멀어지는 나를 향해 "단감 몇개 넣어가세요." 하신다. "두 개만 주세요, 더는 무거워서 안되요." 여행은, 바로 이런 맛이 아니겠는가. 낯선 동네에서 만나는 사람들, 나보다 먼저 경계를 하는 건 당연한 일. 인사는 그 경계를 넘는데 최고의 디딤돌이 된다. 아침을 먹지 않는 습관은 긴 여행에서도 다르지 않다. 주머니에 넣었더니 무겁다. 차라리 뱃속에 넣고 가는게 낫겠지. 무게 좀 줄이자. 달다..... 10.. 2008. 4. 24.
막걸리나 한잔 하고 가시게나. <三江-풍양>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경북 예천군 풍양면 삼강리. 낙동강, 내성천, 금천, 세 물길이 만나는 곳. 그래서 지명이 '삼강'이다. 지금은 다리가 생겼지만 세 강이 만나는 삼강나루에는 50여년 간 한자리를 지켜 온 주막집이 있다. 주모는 유옥연 할머니, 아쉽게도 지난 봄 돌아가셨다. "막걸리나 한잔 하고 가시게나." 그렇게 부르는 할머니의 목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지난봄 돌아가신 유옥연 할머니가 50여년을 지켜 온 주막집. 세 물길이 만나고,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곳. 20년 전 제방이 생기면서 나룻배도 운명을 다했다. 내성천과 금천이 먼저 만나고, 다시 낙동강으로 흘러든다. 낙동강을 가로지르는 삼강교. 삼강 마을은 세 물길 뿐만이 아니라 예천군 용궁면과 풍양.. 2008. 4.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