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늘내들꽃마을

(3)
폐교의 화려한 변신, 하늘내 들꽃마을 농촌체험, 숙박 공간으로 변신한 하늘내 들꽃마을 어느날 갑자기 학교가 문을 닫았습니다. 아이들이 적다는 이유였습니다. 아이들은 도시로 떠났습니다. 단 한명의 학생을 위해서라도 문을 닫지 않는다는 일본의 교육정책이 부러울 뿐입니다. 일본은 아이들이 없으면 잠시 휴교를 한다고 합니다. 아이들을 기다린다는 얘기지요. 대한민국의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99년 이후 학생수 100명 미만의 농촌 학교는 대부분 폐교되었습니다. 미련없이 문을 닫아 버렸습니다. 마을마다 있던 학교는 면소재지에 겨우 한개 정도 남아 있을 뿐입니다. 농촌학교들은 폐교 후 그대로 방치된 경우도 있지만, 다행이도 대부분은 화려한 변신을 했습니다. 문화예술 공간으로, 민박과 농촌체험 공간으로. 전원주택단지를 연상케하는 이곳은 옛 연평초등학교 ..
금강 도보여행 -5 하늘내들꽃마을에서 가막유원지까지 왜 걷느냐고 묻는다면 '그냥'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이 순간 다시 물어도 같은 대답을 할 겁니다. 딱히 이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할 일이 없다는 의미와는 다릅니다. 걷는게 곧, 나의 삶이니까요. 계북천을 받아들인 금강은 몸집이 더 불어났습니다. 처음 출발한 뜬봉샘의 1미터도 안되는 실개천이 이렇게 넓은 강이 되었습니다. 갓난아기가 엄마 젖을 먹고 무럭무럭 자라 소년이 된 셈입니다. 하늘내들꽃마을이 있는 옛 연평초등학교 앞에 텐트 한동이 보입니다. 매트리스 하나 깔고 누워 낮잠이나 한숨자면 딱 좋겠다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전국의 버스정류장이 다 다릅니다. 각 지자체마다 특성을 살린 디자인이 제법 멋스러운 곳도 있습니다. 가장 보편적인 것이 알미늄으로 만든 표준규격이죠. 중요한 것은, 쉬어가기 좋다는 것입니다..
금강 도보여행 -4 천천면 월곡리에서 하늘내들꽃마을까지 아스팔트 도로 위를 걷는 일은 정말이지 고통입니다. 발바닥에 불이 납니다. 맨땅과는 전혀 다릅니다. 다리가 아프고 안아프고의 문제가 아니라 발바닥이 너덜너덜 되버립니다. 걸레처럼 말입니다. 그래서 도로와는 가급적 멀리 떨어져 걷습니다. 길이 없더라도 논두렁밭두렁을 지나 그냥 치고 나갑니다. 사람 손타지 않은 자연, 금강의 속살을 만나고 싶어서 입니다. 볍씨를 뿌리고 모나 나오면 모내기를 합니다. 벌써 여름으로 가는 분위기입니다. 모정에 빙 둘어 앉아 새참 먹는 상상을 해봅니다. 배가 고프나봅니다. 아, 정말이지 보고 싶지 않은 공사현장이 자꾸 나타납니다. 눈도 피곤하지만 무엇보다 먼지때문에 보통 고역이 아닙니다. 강바닥을 박박 긁어 누룽지라도 끓여 먹을 모양입니다. 저 윗동네 양반들은 하루가 멀다하고 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