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옥마을3

거창 황산마을 이틀째 거창의 골목을 걷고 있다. 지금까지 본 토석담 중에 본래 모습대로 가장 잘 쌓았다. 콘크리트에 황토색을 입힌 무늬만 전통마을이라는 곳들이 많은데 이곳은 제대로다. / lg v10 2018. 2. 23.
[주간조선] 이야기가 있는 소읍(小邑) 기행 18 / 전남 창평, 경북 함창 옛 사람들은 ‘겨울은 추워야 제맛’이라 했다. 추운 겨울을 견디기 위한 위안의 말일 수 있지만, 그만한 이유가 있다. 겨울이 따뜻하면 보리가 웃자랄 뿐만 아니라 병해충이 월동하여 그해의 농사를 망칠 수 있다는 얘기. 어느 계절이든 그 계절다울 때 가장 가치 있다. 추울 때는 추워야 하고 더울 때는 더워야 제맛인 법. 추운 겨울을 보내야 더 따뜻한 봄을 맞이할 수 있다. 연 사흘 쉴 새 없이 내린 폭설, 그리고 보름 이상 지속된 한파. 연일 한파경보를 알리는 문자메시지가 울리고, 뉴스에서는 체감온도 영하 25도의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며 무시무시한 추위를 알리고 있었다. 종일 걷게 될 것이라 조금 긴장은 했지만, 낯선 땅을 밟는다는 것으로 위안을 삼으며 느림의 삶을 실천하고 있는 창평과 함창을 다녀왔다. ▲.. 2018. 2. 18.
[전라북도 전주] 전주 한옥마을 갑자기 전주 남부시장 순대국밥이 생각났다. 갈래? 가자~ 그렇게 갔다. 인생 모 있나, 가고 싶으면 가고, 먹고 싶은 건 먹는거지. 100년이 넘은 전동성당. 한옥마을의 대표적인 명소로 경기전 바로 앞에 있다. 주차부터 하고 오늘의 목적인 순대국밥 먹으러 남부시장으로 간다. 헌데, 남부시장 사진은 여기까지다. 정작 순대국밥 사진은 없다. 먹느라 바뻐서. 남부시장에서 가장 유명하고 맛이 좋다는 조점례순대국밥집은 자리가 없어 줄을 섰다. 그래서 바로 앞집으로. 맛은 별 차이 없었다. 한옥마을 빵집은 분위기도 좋다. 제목: 방황 제목: 여전히 방황 경기전 바로 뒤에 있는 '전주게스트하우스' 막걸리 마시자는 것을 완강히 거부하고 커피만 한잔하고 나온다. 한옥마을에 가면 꼭 들르는 '교동다원'. 전통 한옥이 그대.. 2012. 9.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