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향기가 진한 꽃

(5)
으름꽃 향기에 취하다 이즈음에 피는 꽃 중에 향으로 치자면 으름꽃만한 것이 없다. 앙증맞은 모양과 줄기에 방울방울 매달린 모습은 바라만 봐도 좋다. 으름은 바나나 맛과 모양을 닮아서 토종바나나 또는 한국바나나라고도 한다. 덩굴성 식물인 으름덩굴에 대롱대롱 매달린 모습이 앙증맞다. 바나나처럼 생긴 으름 열매는 익으면 껍질이 벌어지면서 하얀 속살을 드러낸다. 이런 모습때문에 으름을 임하부인(林下婦人)이라고도 부른다. 갈색으로 익은 열매가 쫙 벌어져 속살을 드러내면 마치 여자의 음부 같다고 해서 '임하부인' 또는 '숲속의 여인'이란 별명을 얻은 것 같다. 촉수가 긴 꽃이 암꽃이고, 알사탕 모양의 꽃이 숫꽃이다. 생김새도 독특하지만, 빛에 따라 다양한 색을 연출한다. 향기가 진해서 그런지 으름덩굴 주변에는 벌들이 바삐 움직인다. 덩..
고추나무 눈을 감고도 무슨꽃인지 알 수 있습니다. 매콤달콤환 향기가 진한 고추나무 꽃입니다. 우리가 먹는 그 고추가 아니고요, 요즘 산에 피는 나무꽃입니다.^^ 개울가에 때죽나무 옆에 피었습니다. 가만 앉아 있으면 향기가 솔솔 날라옵니다. 작은 잎과 하얀꽃이 우리가 먹는 고춧잎과 꽃을 닮아 붙여진 이름입니다. 나비가 부지런히 날라 다닙니다. 달콤한 꿀만 쏙쏙 빨라 먹고 다니더군요. 고추나무 / 고추나무과(―科 Staphyleaceae)에 속하는 낙엽관목으로 산골짝에서 흔히 자란다. 키는 3~5m 정도이며 가지가 많이 갈라진다. 잎은 겹잎으로 잔잎 3장으로 이루어져 있고 마주난다. 그중 가운데에 있는 잔잎이 가장 크며 잔잎의 가장자리에는 잔 톱니들이 있다. 꽃은 하얀색으로 5~6월에 가지 끝에 만들어진 원추(圓錐)..
숲속의 여인이란 이름을 가진 으름꽃 그곳을 지나오면 향기가 진동을 한다. 뭘까 봤더니 으름꽃이 피었다. 참 빠르다. 올해는 며칠만 비우면 꽃이 만발하니 말이다. 으름은 바나나 맛과 모양을 닮아서 토종바나나 또는 한국바나나라고도 한다. 덩굴성 식물인 으름덩굴에 대롱대롱 매달린 모습이 앙증맞다. 촉수가 긴 꽃이 암꽃이고, 알사탕 모양의 꽃이 숫꽃이다. 생김새도 독특하지만, 빛에 따라 다양한 색을 연출한다. 가는바람에 향기는 더 진하다. 으름덩굴 아래 있으면 현기증이 날 정도. 바나나처럼 생긴 으름 열매는 익으면 껍질이 벌어지면서 하얀 속살을 드러낸다. 이런 모습때문에 으름을 임하부인(林下婦人)이라고도 부른다. 갈색으로 익은 열매가 쫙 벌어져 속살을 드러내면 마치 여자의 음부 같다고 해서 '임하부인' 또는 '숲속의 여인'이란 별명을 얻은 것 같..
지독히도 향기로운 '길마가지나무 꽃' 차가운 나뭇가지에 물이 오르면, 봄숲에 생기가 돈다. 허허롭던 겨울숲과는 다른, 촉촉함이 흐른다. 이즈음의 숲은 생명이 움트는 소리로 요란하다. 땅바닥에서는 앙증맞은 야생화가 피어 오르고, 나무가지에는 새순이 돋는다. 복수초가 피었고, 노루귀, 너도바람꽃, 현호색이 피었다. 고개를 들어 올리면 생강나무 꽃이 한창이고, 물속에서는 개구리가 헤엄을 친다. 봄이다. 봄숲을 걷는다. 코끝에 꿀물보다 더 진한 향기가 스친다. 길마가지나무 꽃이다. 잎이 없는 나뭇가지에 핀다. 꽃이 작다고 무시하면 안된다. 그 향은 지독하리만치 찐하다. 이즈음 숲에서 진한 향기가 난다면 그것은 필시 저 길마가지나무 꽃이 틀림없다. 향기가 얼마나 진한지 현기증이 날 정도다. 길마가지라는 이름은 몇가지 설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향기가..
새봄 가장 향기로운 꽃, 길마가지나무 꽃 눌산은 뭐하나 똑바로 하는 재주가 없는 사람이다. 하지만 이른봄 산에서 야생화를 찾아내는데는 일가견이 있다. 운전하면서도 복수초를 찾아내고, 소변보다 복수초를 만난적도 있다. 결국 자랑이 됐지만, 뭔가 있을 것 같은 느낌으로 찾아낸다. 또 더덕을 너무 잘찾아 '더덕 최'란 별명도 있다.^^ 3월은 야생화 계절이다. 아직 영하권인데 무슨 꽃이냐 하겠지만, 숲에는 복수초나 노루귀, 너도바람꽃이 한창이다. 군락지는 이미 많이 알고 있지만 새로운 곳을 늘 찾아 다닌다. 오늘은 혹시나 하고 찾았던 골짜기에서 길마가지나무 꽃을 만났다. 향기가 얼마나 진한지 현기증이 날 정도다. 길마가지라는 이름은 몇가지 설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향기가 너무 진해 지나가는 나그네의 발길을 붙잡고 길을 막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