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향일암

(2)
돌산도 도보여행 / 대율-작금마을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임포마을의 아침. 지난 밤 요란한 불빛은 다 어디로 간건지....향일암 주차장에 텐트를 치길 잘 했다는 생각입니다.간간히 불어오는 바람 덕에 아주 잘 잤습니다. 향일암에서는 더 이상의 길이 없습니다.다시, 대율마을에서 출발합니다.지난 봄 우연히 만난 멋진 카페 '바람의 언덕',반가운 느낌입니다. 대율마을은 밭농사도 많이 짓습니다.사진만 보면 어느 산골마을을 연상케합니다. 호기심을 유발하는 간판이군요.뭐 하는 집일까....초도라면 섬일테고, 횟집은 아니고.... 그래도 궁금합니다...^^ 대단한 오르막 길이 기다리고 있습니다.잠시 호흡을 가다듬고 올라갑니다. 작금재에서 내려다 본 대율마을 고갯마루가 보입니다. 힘들어 올라 온 고갯마루에서 만난 생맥주!!그 이름..
돌산도 도보여행 / 방죽포해수욕장-향일암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앗...!! 나의 드림카, 완벽한 오픈카 아니겠습니까...^^ 방죽포 해안으로 접어드는 경비정(?)해안선과 묘한 대조를 보입니다..... 백포마을 버스정류장, 재떨이와 빗자루가 비치돼 있는 모습이 깔끔해 보입니다.사방 창문을 열자 에어콘 보다 더 시원한 바람이 장난이 아닙니다. 대율마을 앞에 떠 있는 밤섬.행정상으로 율림리 속하는 마을 중 하나로 옛날에 밤나무가 많았다고 합니다.밤섬은 밤송이 마냥 둥그렇게 생겨서 붙여진 이름으로 보이고요. 바다도, 하늘도 온통 푸른색입니다.눈이 부셔서, 눈이 멀 것만 같습니다. 그물 청소를 하는 모습입니다.고압 물세척이 아닌 트렉터를 이용해 그물의 이물질을 털어내는 방식이더군요. 대율해변입니다.적당한 크기의 자갈이 깔려 깨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