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홀딱벗고새3

돌아 온 '홀딱벗고새' '홀딱벗고새'라고 있습니다. 그런 새가 어딧어?라고 하시겠지만, 진짜 있습니다. 눌산은 뻥 안칩니다.^^ 자, 지금부터 녀석의 정체를 파헤쳐보겠습니다. 녀석의 본명은 '검은등뻐꾸기'입니다. '오~오~오~오'하고 우는 소리를 귀귀울여 듣다보면 그 울음소리가 그렇게 들립니다. 아침부터 이녀석이 잠을 깨웁니다. 목소리가 얼마나 우렁찬지 먼 산에서 우는 소리도 아주 가깝게 들립니다. 딱 1년만에 다시 나타난 녀석이 고맙고 반갑습니다. 농사 시작할때가 되었다는 얘기니까요. 녀석이 나타날 무렵 고추 심으면 딱 맞거든요. 5월의 숲입니다. 어느새 무성해진 숲은 새들의 낙원입니다. 때가 되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녀석들이야 말로 또 다른 자연입니다. 이 녀석이 '홀딱벗고새'입니다. 본명은 '검은등뻐꾸기'고요. 공부는 하지.. 2011. 5. 7.
목소리 우렁찬 '홀딱벗고' 새소리 들어보셨나요? '검은등뻐국이'라는 새가 있습니다. 공부는 하지 않고 게으름만 피우다가 세상을 떠난 스님들이 환생하여 홀딱벗고새가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져 옵니다. 얘기는 이렇습니다. 수행하는 스님도 사람인지라 나른한 봄기운을 피해갈 수 없었겠지요. 잠이 쏟아질때 이 검은등뻐국이가 나타나 귀가 따갑도록 울어댑니다. '오~ 오~ 오~ 오~'하고요. 그런데 이 새소리가 스님을 조롱하는 소리로 들린다는 얘깁니다. 아마도 수행이 부족한 스님들에게만 그렇게 들리겠지만요. 이렇게요. "빡빡깎고', '밥만묵도', '잠만자고, '똥만싸고', 때론 '홀딱벗고'라고 들리기도 하겠지요. 바로 이 녀석입니다. 이 순간에도 저 녀석 울음소리는 들리지만 실제로 본적은 없습니다. 밤이고 낮이고, 하루 종일 울어댑니다. 목소리가 얼마나 우렁찬지 온 .. 2009. 5. 7.
'홀딱벗고' 새소리 들어보셨나요? 이제 곧 많이 듣게 되는 새소리가 있습니다. 깊은 산, 도시 근교의 야산을 가리지 않고, 멀리서, 때론 아주 가까이서 들립니다. 오, 오, 오, 오……. 새소리가 독특하지요. '검은등 뻐꾹이'의 울음 소리로 일명 '홀딱벗고새', '빡빡깎고새'라고도 합니다. 듣다보면 '오, 오, 오, 오' 소리가 '홀, 딱, 벗, 고' 또는 '빡, 빡, 깎, 고' 소리로 들립니다. 그렇게 부르는 이유가 있습니다. 수행하는 스님들도 사람인지라 계절적인 특성을 피해가지 못할 수밖에요. 나른한 봄기운에 잠이 쏟아질 때 '검은등 뻐꾹이'가 나타나 귀를 따갑게 하겠지요. 그런데 이 새소리가 스님들을 조롱하는 소리로 들린다는 겁니다. '빡, 빡, 깎, 고' '밥, 만, 묵, 고' '잠, 만, 자, 고' '똥, 만, 싸, 고' ……... 2008. 4.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