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어리3

우리 땅에만 자라는 특산식물, 히어리 히어리는 우리나라 특산식물이다. 히어리란 이름은 외래어 같지만 '희다'라는 순우리말로 송광사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하여 '송광납판화'라고도 부른다. 지리산과 조계산, 백운산 등 주로 남부지방의 산기슭이나 골짜기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어제, 이 히어리 군락을 만났다. 특정 지역에서만 볼 수 있다보니 흔한 꽃은 아니다. 멀리서 보면 꼭 생강나무 꽃 같지만 자세히 보면 꽃잎이 다르다. 마치 포도송이 처럼 방울방울 매달려 있다. 히어리는 환경부 보호야생동식물 중 식물 제 34호로 지정된 희귀식물로 꽃말은 '봄의 노래'. 골짜기 전체가 노랗다. 이 골짜기에 홀로 사는 주인장 왈, "물매화 군락지도 있어요." 구미가 땡겼지만, "그곳이 어딘데요?"라고 물어 볼 수 없었다. 사람 손 타면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일이니.. 2013. 4. 5.
우리 땅에서만 자라는 독특한 이름을 가진 히어리 히어리는 우리나라 특산식물입니다. 히어리란 이름은 외래어 같지만 '희다'라는 순우리말로 송광사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하여 '송광납판화'라고도 부릅니다. 지리산과 조계산, 백운산 등 주로 남부지방의 산기슭이나 골짜기에서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히어리는 환경부 보호야생동식물 중 식물 제 34호로 지정된 희귀식물로 꽃말은 '봄의 노래'랍니다. 희어리의 노랫소리가 들리나요? 노란 꽃이 대롱대롱 매달려 있습니다. 꼭 포도송이를 닮았습니다. 히어리는 잎보다 꽃이 먼저 나옵니다. 멀리서 보면 요즘 한창인 생강나무가 아닌가 착각을 하기도 합니다, 가까이 다가가면 커다란 꽃송이가 오글오글 매달려 있습니다. 그동안 주로 송광사 인근 주암호 주변에서 많이 만났습니다. 사진은 지리산 자락입니다. 지나는 길에 히어리를 보고 골짜.. 2010. 3. 25.
한택식물원에서 만난 풀꽃 봄볕에는 며느리를 내보내고 가을볕에는 딸을 내보낸다는 말이 있습니다. 얼굴 타기 딱 좋은 날입니다. 용인의 한택식물원은 두번째 방문입니다. 서울 나들이 길에 잠시 짬을 내 찾아봤습니다. 개인 식물원은 입장료가 비쌉니다. 찬찬히 둘러보다보면 그렇게 비싸게 느껴지진 않습니다. 관심사에 따라 개인차는 나겠지만요. 남쪽에 비해 봄은 아직 이릅니다. 잘 가꾸어 놓은 식물원은 느긋하게 돌아봐야합니다. 구석구석 놓쳐서는 안 될 풍경이 많거든요. 괴불주머니 군락이 많습니다. 한택식물원의 요즘 색깔은 노랑입니다. 줄기에 털이 있는 것으로 보아 '털괭이눈' 같습니다. 다들 이름표를 달고 있는데 이녀석만 없더군요. 괭이눈. 수목원 직원에게 물어봤더니 그냥. 괭이눈이랍니다. 잎이 보통의 괭이눈에 비해 큰 오대산 괭이눈도 만났.. 2008. 4.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