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어리 꽃말

(2)
우리 땅에만 자라는 특산식물, 히어리 히어리는 우리나라 특산식물이다. 히어리란 이름은 외래어 같지만 '희다'라는 순우리말로 송광사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하여 '송광납판화'라고도 부른다. 지리산과 조계산, 백운산 등 주로 남부지방의 산기슭이나 골짜기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어제, 이 히어리 군락을 만났다. 특정 지역에서만 볼 수 있다보니 흔한 꽃은 아니다. 멀리서 보면 꼭 생강나무 꽃 같지만 자세히 보면 꽃잎이 다르다. 마치 포도송이 처럼 방울방울 매달려 있다. 히어리는 환경부 보호야생동식물 중 식물 제 34호로 지정된 희귀식물로 꽃말은 '봄의 노래'. 골짜기 전체가 노랗다. 이 골짜기에 홀로 사는 주인장 왈, "물매화 군락지도 있어요." 구미가 땡겼지만, "그곳이 어딘데요?"라고 물어 볼 수 없었다. 사람 손 타면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일이니..
우리 땅에서만 자라는 독특한 이름을 가진 히어리 히어리는 우리나라 특산식물입니다. 히어리란 이름은 외래어 같지만 '희다'라는 순우리말로 송광사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하여 '송광납판화'라고도 부릅니다. 지리산과 조계산, 백운산 등 주로 남부지방의 산기슭이나 골짜기에서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히어리는 환경부 보호야생동식물 중 식물 제 34호로 지정된 희귀식물로 꽃말은 '봄의 노래'랍니다. 희어리의 노랫소리가 들리나요? 노란 꽃이 대롱대롱 매달려 있습니다. 꼭 포도송이를 닮았습니다. 히어리는 잎보다 꽃이 먼저 나옵니다. 멀리서 보면 요즘 한창인 생강나무가 아닌가 착각을 하기도 합니다, 가까이 다가가면 커다란 꽃송이가 오글오글 매달려 있습니다. 그동안 주로 송광사 인근 주암호 주변에서 많이 만났습니다. 사진은 지리산 자락입니다. 지나는 길에 히어리를 보고 골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