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민박집 고양이 3년이면 집도 지킨다?

by 눌산 2011. 4. 4.










집도 지키고, 손님이 오면 방으로 안내도 합니다.
그런데 아직 3년이 안되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정도 포스면 충분하겠죠?
저 데크 위는 야옹이가 가장 좋아하는 자립니다.
눌산과 눈이 마주치는 자리죠.
주인 뭐하나 감시하기 좋은 자리고,
오가는 사람 한 눈에 감시하기 좋은 자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자리에 앉는 시간이 정해져 있습니다.
아침도 한낮도 아니고,
딱 해가 넘어갈 시간입니다.
이유가 뭘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론 딴청을 피우기도 하지만,
중요한 것은 주인 감시하는 게 아닐까...
혹시 자기는 안주고 혼자 맛있는 거 먹나 하고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녀석이 이 집에 온지도 곧 3년이 됩니다.
그땐 풍월은 아니어도 민박집 부주인 노릇은 하지 않을까...

댓글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