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반가운, 눈

by 눌산 2012. 12. 21.
728x90
반응형




때아닌 비소식에 실망 했는데, 눈이 내린다.
펑~ 펑~
눈이 그치면, 눈 치울 일이 걱정이지만, 그래도 좋다.
제설의 달인 아니던가^^













30cm 가량 내렸던 첫눈이 다 녹았다.
얼마나 아쉬웠는지...
사라지는 것은 아쉽다.
하지만 말이다.
세상은 돌고 돈다.
그래서 말인데.
아쉬워 할 필요없다.
슬퍼 할 이유도 없다.
눈이, 다시 쌓이고 있지 않은가.
지금 이순간, 내리는 눈을 즐기면 된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 눈, 폭설  (6) 2012.12.21
신선놀음하는 다롱이  (6) 2012.12.21
반가운, 눈  (2) 2012.12.21
따스한, 겨울풍경  (2) 2012.12.11
겨울나무  (0) 2012.12.09
일상  (5) 2012.12.07

댓글2

  • 설탕커피 2012.12.21 15:26

    며칠 글이 없기에 여행가신줄 알았어요
    여기도 눈이 소복히 쌓였는데 무주는 엄청 쌓였겠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12.12.21 15:31 신고

      많이 왔습니다.
      10에서 15CM 정도.

      여행은 가고 싶어도 못갑니다.
      민박집 주인은, 집 지켜야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