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무주는 지금, 눈

by 눌산 2014. 1. 8.
728x90
반응형










한 열흘, 겨울답지 않은 포근한 날씨가 낯설었다.
겨울은 추워야 하고, 눈이 쌓여야 제 맛인데 말이다.
무주에서 오랜만에 눈을 본다.
천천히 쌓이고 있지만, 꽤 쌓일 듯 싶다.














강추위가 몰려 온단다.
벽난로가 있으니 걱정할 게 없지.

고구마 익는 냄새가 솔솔 풍긴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에도, 눈  (2) 2014.02.10
벽난로 앞, 야옹이와 다롱이  (2) 2014.01.08
무주는 지금, 눈  (0) 2014.01.08
야옹이와 다롱이의 겨울나기  (3) 2013.12.20
간밤에 내린 눈.  (0) 2013.12.20
다롱이는 누워서 잔다.  (4) 2013.12.1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