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설야(雪夜)

by 눌산 2014. 12. 3.











월화수목금토, 눈.

일기예보가 그랬다.

정확히 그 시간에 눈이 내린다.

소리없이 내린 눈이 소복히 쌓였다.

카메라 들고 동네 한바퀴 돌았다.















































이 밤처럼, 온전한 세상, 모두가 꿈꾸는 세상이 아닐까.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문 노크하는 다롱이  (3) 2014.12.05
살다보면, 감수해야 하는 것들  (5) 2014.12.05
설야(雪夜)  (10) 2014.12.03
첫눈  (2) 2014.12.01
가을은, 여전히 진행 중인데...  (2) 2014.10.29
'언제나 봄날' 눌산입니다.  (17) 2014.10.20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