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봉화에서 태백을 지나 정선으로 향한다. 목적지는 동강이 흐르는 운치리 마을. 드디어! 귀촌한 오랜 여행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이다. 지금이야 도로사정이 좋아서 오지라 할 수 없는 환경이지만, 운치리는 동강 주변에서 가장 깊숙이 들어앉은 마을이었다. 언제부턴가 하나 둘 씩 들어서기 시작한 새 집들이 꽤 많아 졌다. 도시인들이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변화는 있었지만, 오랜만에 찾은 운치리는 옛 모습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 중요한 것은, 사람이니까.













 

오랜 여행친구들과 동강으로 내려섰다. 동강에는 정선 일대에만 서식한다는 동강할미꽃이 한창이다. 이즈음이면 내가 좋아하는 돌단풍도 함께 피어난다. ,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좁은 강변도로에 관광버스가 줄을 서 있다. 강변 절벽 주위로는 전국에서 몰려 온 사진 동호회 사람들로 가득하다. 운치리 강변 절벽은 올 처음으로 개방했다고 한다. 그래서 더 사람이 많은 모양이다. 좀 한적한 곳을 찾아 다른 곳으로 이동해도 별 차이는 없다. 사진은 찍은 둥 마는 둥하고 지인들과 동강의 정취를 즐긴다.



















 

지인이 꼭꼭 숨겨두고 있다는 오지마을을 찾아갔다. 산을 하나 넘으니 멀리 오두막 한 채가 눈에 들어온다. 반대로 골짜기를 따라 들어오는 길을 이용하면 마을 끄트머리집이 된다. 상상하기 힘든 지리적 환경이다. 지인은 요즘 이 집에서 사는 꿈을 꾼단다.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 진다.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99)
뜬금없는 여행 (308)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22)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8)
걷다 (97)
그꽃 (324)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