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반천년의 숲

by 눌산 2016. 10. 17.
728x90
반응형



한동안 차가운 공기가 흐르더니, 

며칠 새 가을빛이 완연해졌다. 

뒤바뀐 세상은 갈팡질팡이지만,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온다. 

/ 서창마을 5백 년 마을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폭설에, 솜이불  (0) 2017.01.24
전교생 18명인 산골 중학교 아이들과의 만남  (2) 2016.11.30
반천년의 숲  (0) 2016.10.17
그 자리!  (0) 2016.07.06
창고 밖 첫 나들이 나선 다순이네 가족  (3) 2016.06.07
꽃보다 다순이!  (0) 2016.05.2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