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보여행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4

by 눌산 2008. 4. 30.
728x90
반응형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섬진강 환경행정협의회>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
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수천. 하루를 마감하는 시간입니다.

잠시 여유를 부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송정.

숲그늘이 좋습니다.

휴식은 늘 꿀 맛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구목에서 만났던 정이남 할머니.

사진 몇장 보내드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숙소인 순창 성동야영장에 도착했습니다.

샤워하고 빨래하고 밥 묵으러 갑시다!

복날이라고, 메뉴가 삼계탕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박 8일 동안 매일 밤 여러 분들의 강의를 들었습니다.

김용택 시인도 오셨고요.

강의 내용은..... 맘에 안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순창 군수님....

진안에서 남해바다까지 가는 동안 11개 시군을 지나갑니다.

그때 마다 숙소와 기타 편의를 제공해 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만규 화백님.

다음날 아침 송화백님 댁을 찾아봤으면 했는데 아쉬웠습니다.

개인적으로 한번 찾아가 볼려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둠이 내리고.... 밤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몰래 나가서 메기 매운탕에 쏘주....일잔하고 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진강 대탐사 기간 동안 가장 좋았던 것은 '섬진강의 아침'을 만났다는 것입니다.

남원으로 이사 온 지난 가을부터 섬진강을 참 많이 찾았습니다.

가급적 이른 새벽에요.

아침 풍경이 가장 순수하다는 것은 다 잘 아실 겁니다.

티끌 하나 없는 맨 얼굴을 드러낸 섬진강의 제 모습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동야영장을 출발합니다.

급한데로 마르지 않은 양말은 버스에서 말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셀프샷... 유일한 사진일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길을 걷습니다.

순창 적성강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박 8일 동안 고무신 하나로 버틴 김태중 님.

보는 사람에게는 발이 아플 것 같지만. 익숙해지면 그렇진 않습니다.

흙과 가장 가깝게 만날 수 있는 신발이 바로 저 고무신일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랑 노랑 빨강 삼총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분이 더 합류했습니다.

함께 할 수 있는 친구가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다움'이 살아 있는 풍경입니다.

어릴적 강 풍경이 이랬습니다.

요즘처럼 반듯한 제방을 쌓고 콘크리트로 떡칠을 한 그런 강이 아니었습니다.

수초섬이 있고, 중간 중간 모래톱이 있어 물도 잠시 쉬어 가는 느린 강이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르막이 있으면 내리막도 있는 법이지요.

지칠때 쯤 되면 곧 쉬어 갈 수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유명한 화탄 매운탕 집입니다.

1인분에 8천원인가 하죠.

김용택 시인도 그러더군요.

대한민국에서 가장 맛 좋은 매운탕이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탄강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 마시고 있는 녀석. 우연히 만난 후배입니다.^^


진안 데미샘을 출발한지 4일째입니다.

절반을 넘어서면서 탄력이 붙었나 봅니다.

지친 기색없이 속도는 더 빨라집니다.

가까워오는 남해가 아쉽기만 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