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장인의 손

 

 

"스무 살 때부터 가죽을 만졌어."

20년은 구두를 만들었고, 40년은 구두 수선을 하고 있다는 어르신. 한 평 남짓 되는 가게에서 60년 세월을 보냈다. 81세의 연세지만, 안경을 쓰지 않고도 눈곱만큼 작은 여러 종류의 못을 단박에 구분한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천마을 이야기  (0) 2018.04.20
4월에 내린 눈  (2) 2018.04.08
장인의 손  (2) 2018.03.11
春雪  (4) 2018.03.11
벽화  (1) 2018.02.23
이 계절에는 그곳이 그립다.  (0) 2017.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