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비 온 뒤

by 눌산 2020. 4. 18.

연이틀 비가 내렸다.
덕분에 땅이 촉촉해졌다.
산빛은 더 짙어졌고
꽃이 피고 잎이 돋고 생기가 돈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5월의 연둣빛  (1) 2020.05.07
비 온 뒤  (0) 2020.04.18
그래도 봄이다!  (0) 2020.03.29
돌너와집 홍시  (0) 2019.10.24
이제야 하늘이 보이고 꽃이 보입니다.  (0) 2019.09.03
창고 냥이의 첫 외출  (0) 2019.06.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