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돌너와집 홍시

by 눌산 2019.10.24

보물 같은, 돌너와집에 사는 어르신이 '줄게 없네' 하시면서 홍시를 건넨다. 세상에나! 손에 묻을까 봐 가을색이 곱게 물든 감잎에 싼 홍시다. 그냥 먹기에는 아깝다. 자랑하고 싶어서 집에까지 갖고 왔다. 더 기쁜 건, 오며 가며 저 집을 보고 다닌 지 십수 년 만에 인터뷰를 했다. 는 사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너와집 홍시  (0) 2019.10.24
이제야 하늘이 보이고 꽃이 보입니다.  (0) 2019.09.03
창고 냥이의 첫 외출  (0) 2019.06.24
봄날 오후 6시  (0) 2019.05.02
잘 먹고 잘 사는 법?  (2) 2018.12.18
사과꽃 따기(적화) 풍경  (0) 2018.04.2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