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

고요..., 그리고 침잠(沈潛)의 시간

by 눌산 2009. 7. 13.
728x90
반응형








고요..., 그리고 침잠(沈潛)의 시간

장맛비가 잠시 소강 상태라죠. 하늘은 회색빛입니다. 적상산은 얼굴을 보였다 감췄다를 반복하고 있고요. 하늘도 잠시 쉬나봅니다. 무지막지하게 내리던 소낙비에 지칠만도 하겠지요. '언제나 봄날'은 지난 주말의 부산함을 뒤로하고 다시 고요가 찾아왔습니다. 긴 침잠(沈潛)의 시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나절 잠시 한줄기 햇살이 비추더니 어느새 회색빛입니다. 오락가락하는 안개에 가린 적상산이 신비스럽기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스모스 뒤로도 회색빛, 성질급한 녀석은 꽃을 피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곡 물소리가 요란합니다. [언제나 봄날]에서는 듣기 힘든 물소리죠. 자주 듣다보면 질립니다. 하지만 가끔, 아주 가끔 듣다보면 음악이 따로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밭에 도라지. 부지런한 식당아저씨네 도라지밭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막 꽃을 피우기 시작한 녀석부터, 이미 늙고 사그라든 꽃까지.... 한 줄기에서 생과 사의 갈림길을 만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위 틈에 곱게 핀 이 녀석은 메꽃입니다. 너무 눈에 띄면 감수해야 할 일들이 많지요. 하지만 녀석은 그런 인생의 쓴 맛을 다 본 모양입니다. 적당히 감춘 모습이, 오히려 더 빛이 나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이런.... 아직 여름이란다... 장마도 안 끝났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제 농업기술센터에서 보내준 씨앗을 심었더니 저렇게 자라났습니다. 무지 큰 개량 오이인가.... 아니면 박? 열매가 맺혀봐야 알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층 계단 입구에 있는 녀석입니다.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고 사는지 무지막지하게 자랐습니다. 가을 문턱까지, 길게도 꽃을 피우죠. 다 지 팔자겠지만, 굵고 짧은 인생도 뭐 나쁘진 않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시시 시염. 영락없는 하나부지 시염을 닮았습니다. 무주에 오시면 길거리에서 파는 대학 찰옥수수 꼭 맛보십시오. 옥수수 좋아하지 않는 눌산도 하루 한 두개는 먹을 정도로 맛이 깃똥찹니다.^^



반응형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 벽난로, 그리고 감자  (4) 2009.07.17
비 개인 후, 적상산  (2) 2009.07.17
고요..., 그리고 침잠(沈潛)의 시간  (2) 2009.07.13
제 모습 드러낸 적상산계곡  (6) 2009.07.13
아침의 주인은 안개입니다.  (4) 2009.07.05
풀과의 전쟁  (0) 2009.07.04

댓글2

  • Favicon of http://moonlitnight.tistory.com BlogIcon 하연.. 2009.07.14 13:06 신고

    안 그래도 심한 장맛비에 봄날 소식이 궁금 했습니다.
    지난 주말 부모님댁에서 본 도라지꽃이 그곳에도 예쁘게 피어 있는 걸 보니
    큰 피해는 없었네요, 정말 다행입니다~!
    사무실에서 그 곳 고즈넉한 풍경을 보자니
    정말이지 당장이라도 달려 가고 싶네요.
    이제 슬슬 피서객들로 분주하실 때가 아니신지요?
    가까운 시일에 뵙기를~ ^^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7.14 14:30 신고

      무주는 이상무.입니다.
      덕분에 계곡물이 딱 좋을 만큼 불었어요...
      서울도 많이 왔고, 오고 있다던데... 괜찮으시죠?
      다음주부터 본격적인 휴가철일 겁니다.
      꼬박 한 달은 정신없이 보내겠죠.
      곧 뵈야죠. 벌써 일 년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