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대나무의 고장 담양을 세상에 알린 건 정작 대나무가 아니었습니다.
주인공은 바로 메타세콰이어 가루수 길입니다.

가로수 몇 그루가 이렇게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해줍니다.
그 무엇으로도 비교할 수 없는 자연의 선물이죠.

거대한 구조물을 짓고 요란한 축제를 한다고 사람들이 몰리진 않습니다.
중요한 것은,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기 보다는
보는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여행자들이 원하는 것이 뭔지 한번 쯤 생각해 볼때가 아닌가 합니다.

자~ 담양으로 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 내리는 메타세콰이어 가루수 길 -->> http://nulsan.net/448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99)
뜬금없는 여행 (308)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22)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8)
걷다 (97)
그꽃 (324)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