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걷다

설렁설렁 걷기 좋은 길, 순창 강천산

by 눌산 2009. 12. 25.
728x90
반응형









걷기도 유행인가요?
걷기여행을 즐기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각 지자체에서는 앞다투어 '길'을 만들고 있습니다.
올레길, 둘레길, 여강길, 마실길....
앞에 분은 이름은 다르지만, 공통점은 '걷기 좋은 길'이라는 점입니다.
좋은 현상이지요.
두 다리만 있으면 되니 크게 돈들 일도 없습니다.
좋은 사람 있다면 손잡고 도란도란 얘기도 하면서 마냥 걸으면 되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익히 소문난 꽤 쓸만한 길도 있습니다.
전라북도 순창의 강천산입니다.
산하면 등산을 먼저 떠오르지만 강천산 길은 계곡을 낀 평지길입니다.
병풍폭포에서 구장군폭포까지 약 2.5km 구간으로 왕복 두 시간이면 여유있게 다녀올 수 있습니다.
걷기에 약한 분이라도 딱 좋은 거리겠지요.

눌산과 함께 강천산 산책길 한번 걸어보실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표소를 지나면 곧바로 강천산의 얼굴과도 같은 병풍폭포입니다.
높이 40m의 이 폭포 아래를 지나 온 사람은 지은 죄도 깨끗해 진다는 얘기가 전해져 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이라 계곡의 수량은 많지 않습니다.
바람에 일렁이는 물빛이 예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발로 걷기 좋은 길이 시작됩니다.
물론 겨울철에는 힘들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지는 않지만 멋진 메타세콰이어 나무도 몇 그루 서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옆 계곡에는 팔뚝만한 무지개송어를 풀어 놓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천사 일주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표소에서 약 2km 지점에 위치한 강천사입니다.
신라 진성여왕 원년(887년)에 도선국사에 의해 창건되었고,
한때는 열 두개 암자와 1천여명의 승려들이 머물렀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천사 약수 앞에 거울이 있더군요.
그래서 인증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겨울에 만나는 단풍빛이 곱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 속 가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천산의 싱징이죠.
구름다리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오는 길은 이 데크길을 이용하시면 좋습니다.
산사면에 거리를 알 수 없을 만큼 긴 데크를 깔아 놓았더군요.
이 길을 걸으며 내려다 보는 풍광이 아름답습니다.

순창 문화관광 홈페이지 -- >> http://tour.sunchang.go.kr/
순창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 -- >> http://nulsan.net/786

날씨가 확 풀렸습니다.
한없이 걷고 싶은 날입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