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도 폭설4

[강원 양양] 폭설 후, 양양 눈길을 달린다. 심장이 쫄깃쫄깃해지는 긴장감이 좋았다. 백설기 가루를 뿌려 놓은 듯, 눈길은 포근포근하다. 한 시절, 아니 한 평생 눈 속에 살아도 좋을 것 같았다. 바람이 만든 눈 더미를 넘을 수 없어 고립되기 일쑤다. 몇 해를 그렇게 설악산 아래에서 보냈다. 원 없이 눈을 볼 수 있는 곳이라는 이유로. 여전히, 눈길을 달린다. 2017. 2. 6.
폭설에, 솜이불 폭설이 몰고 온 강추위에 온 세상이 꽁공 얼어버렸다. 무려 50cm란다. 올들어 세 번째, 동해안 일대에 내린 폭설이다. 부처님! 솜이불 덕분에 추위 걱정 덜게 되셨습니다. 2017. 1. 24.
자연산! 아이스홍시 50cm 폭설이 내린 강원도를 다녀왔습니다. 얼굴의 바람을 막아주는 바라크라바와 아이젠 스패츠까지 챙겼습니다. 더구나 목적지는 양양의 첩첩산중 오지마을이라 단단히 준비했습니다. 제설이 안 된 곳은 허벅지까지 눈이 쌓여 있더군요. 지붕 위 눈이 통째로 미끄러져 내려왔습니다. 다져지지 않은 눈이라 그렇습니다. 양양은 평균기온이 서울보다 훨씬 높습니다. 그래서 감나무가 자랄 수 있는 것이죠. 가을에 따지 않은 감이 그대로 홍시가 되어 있습니다. 주인 왈, 저 감을 어떻게 먹는지 알아요? 저 녀석들이 저절로 하나씩 떨어져 눈에 박히면 자연산 아이스홍시가 됩니다. 그때 하나 씩 주워 먹으면 되죠.^^ 이것이 바로 자연산 아이스홍시랍니다. 살짝 얼어 있어 단맛이 제대로납니다. 이번 주말에(12월 16일~18일) 영.. 2011. 12. 14.
강원도 폭설의 현장 속으로 서울에 25cm의 눈폭탄이 쏟아지던 날 눌산은 강원도로 달렸습니다. 그리고 그 눈속에 갇혀 닷새를 지냈습니다. 허벅지까지 빠지는 눈길을 걸었고 앞을 분간하기 힘들만큼 쏟아지는 눈을 바라봤습니다. 영하 30도 추위에 몸은 꽁꽁 얼어버렸습니다. 눈만 보면 환장하는 눌산이지만 설경보다 더 아름다운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인제지역에 30cm 폭설이 쏟아진 날 44번 국도입니다. 체인도 없이 달리다 홍천에서 겨우 체인을 구했습니다. 맨땅이 사라진 눈길을 달리는 기분은 경험해보지 않은 분들은 모르실겁니다. 차랭 통행까지 뜸해 불안과 흥분의 연속이었습니다. 인제에서 31번 국도를 따라 내린천으로 접어듭니다. 눈은 점점 더 쌓여만 갑니다. 이곳은 인제 OOO 마을 입구입니다. 요즘 잘 나가는 방송 '1박2일'에 두 번이.. 2010.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