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관령

(2)
해발 1천 미터 산꼭대기 마을 '안반덕이' 우리땅의 숨겨진 속살, 이색지대 '안반덕이' 강원도 용평의 화려한 리조트 단지를 우측으로 끼고 산자락을 휘감아 돌아 오르면 해발 1천 미터가 넘는 산꼭대기에 마을이 있습니다. 지명은 '안반덕이', 그 뜻을 해석해보니 이렇습니다. 가운데가 오목한 떡판을 '안반'이라 하고, '덕'은 고원분지를 일컫는 말입니다. '안반덕이'는 해발은 높은 고원의 넓고 펑퍼짐한 땅이라는 뜻이 되겠지요. <독특한 지형과 이색적인 풍경의 수십 만 평 고원에 펼쳐지는 고랭지채소밭의 장관을 만나보시죠~> 행정상의 주소는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대기4리입니다. '大基'는 말 그대로 큰 터라는 뜻으로 인근에는 '한터'라는 마을이 있는데, 같은 의미라 할 수 있습니다. 자~ 지금부터 우리땅의 숨겨진 속살, 이색지대 안반덕이를 향해 산으로 4..
새해 첫 날, 구천동에서 자장면을 먹었습니다. 새해 첫날을 여러분들은 어떻게 보내셨는지요? 저는 자장면을 먹으로 구천동을 다녀왔습니다. 연휴이다 보니 차도 사람도 무지 많더군요. 입구에서 부터 쭉 늘어선 차량 행렬이 연휴를 실감케 했습니다. 아무리 경제가 어렵다고들 해도 새해 첫날을 의미있게 보내고 싶은 마음에서겠지요. 산골에 살다보니 이따금 먹고 싶은 것들이 있습니다. 피자, 치킨, 자장면, 아이스크림 같은, 도시에서는 쉽게 먹을 수 있는 것들이죠. 하지만 이곳에서는 일부러 나가지 않으면 먹기 힘든 귀한 것들입니다. 아, 12월 31일 저녁에는 무주 읍내 나가서 치킨을 사다 먹었습니다.^^ 도시와 산골의 차이라면, 이런 소소한 것들에서 불편함이 많지만, 생각을 바꾸면 오히려 이런 사소한 것들에서 얻는 행복이 큽니다. 새해가 되면 이런 저런 계획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