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덕유산장터

(4)
[무주신문] 안성면 공동체활성화지원단 김진호 단장 지역을 알아야 미래가 보인다. 청년 일자리, 지역경제 활성화, 여성 경제활동 참여, 도시민 유치에 앞장 2017년 4월, 10명의 청년들이 안성시장에 모였다. 현존하는 지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찾아보자는 목적에서였다. 무주군에서 활동하는 마을활동가와 도시청년들이 그들이다. 그리고 1년이 흘렀다. 과연 이들은 문제 해결의 답은 얻었을까. 안성시장 2층, 안성면 공동체활성화지원단(이하 지원단) 사무실에서 김진호(51) 단장을 만났다. 안성면 공동체활성화지원단은? 가는 날이 장날이다. 5일과 10일 장인 안성 오일장은 여전히 안성면의 중심이다. 하지만 현대식 마트와 교통의 발달로 장날 분위기는 예전만큼은 못하다. 오늘이 장날인가 싶을 정도로 한산하다. 급히 필요한 물건이 아니면 굳이 장터에 나올 필요..
무주 안성 장터와 정기용 건축 답사 무주 산골 중학교 아이들과 무주 안성 장터와 건축가 정기용 건축물 답사를 했습니다. 1학년 6명입니다. 한 반이 아니고, 1학년 전체입니다. 무주 안성면에 있는 안성 장터입니다. 무주군에는 네 개 읍면 장터가 있는데, 지역 특성에 맞는 이름으로 바꿔 부르고 있습니다. 무주읍은 반딧불, 설천면은 삼도봉, 무풍면은 대덕산, 그리고 안성면은 덕유산 장터입니다. 덕유산 장터는 5일과 10일 장입니다. 시골장터가 다 그렇듯, 덕유산 장터도 사람들로 북적거리던 옛날 모습은 사라졌습니다. 근근이 명목만 유지하고 있는 셈입니다. 양철지붕을 인 장옥을 헐고 현대식 장터로 바뀌었습니다. 장터 한편에 과거 모습을 짐작해 볼 수 있는 건물이 남아 있어 아이들에게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누군가 필료로 하는 사람이 있어 나와 있..
‘소통을 담다’ 덕유산 장터 라디오 공개방송 전라북도 농촌과소화대응팀(읍·면형)이 무주군 안성면에서 활동을 본격화 했습니다. 어제(8월 5일) 무주 안성장날을 맞아 침체된 면단위 지역의 전통 장터 살리기 일환으로 라디오 공개방송 진행이 그것인데요, [‘소통을 담다’ 덕유산 장터 라디오 공개방송]이란 이름으로 장날을 맞아 장터를 찾은 지역주민과 지역으로 휴가를 온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공연과 함께 신명나는 한판을 벌였습니다. 무주군 주최, 전주시민미디어센터 영시미의 지원, 안성면공동체활성화지원단(사단법인 마을을잇는사람들)이 주관하는 덕유산장터 라디오는 '소통을 담다'라는 주제로 장날과 주말이 겹치는 날 운영됩니다. 덕유산 장터입니다. 무주군 안성면 오일장으로 대전-통영 고속도로 덕유산ic를 나오면 보이는 덕유산 아래 있습니다. 여느 장터와 별반..
비오는 날 '무주 안성장' 요즘 시골장 볼 거 없단 얘기들 많이 하십니다. 사실 그렇습니다. 현대화에 밀린 씁쓸한 뒷모습이지요. 비오는 날 무주 안성장터 풍경을 담아봤습니다. 덕유산장터는 무주 안성장의 새로운 이름입니다. 5일과 10일 장이 서는 덕유산 장터는 지난 2001년 장터 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옛모습이 사라졌습니다. 비가와서 그런지 장터는 한가합니다. 어르신들이 10원 짜리 고스톱을 치고 계시네요.^^ 한가로운 장터풍경입니다. 남쪽에서 무주리조트 다니신 분들은 아마도 이 안성 면소재지를 기억하실 겁니다. 덕유산 나들목을 나와 꼭 지나게 되었죠. 하지만 지금은 외곽도로의 개통으로 지나다닐 일이 없어졌습니다. 가끔해보는 생각인데요. 국도가 확장되면서 지방 소도시의 경제는 더 힘들어진 것 같습니다. 외곽도로가 생기면서 면소재..